아산시 코로나19 후속 종합대책 마련·추진
아산시 코로나19 후속 종합대책 마련·추진
  • 윤원중 기자
  • 승인 2020.03.19 0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부서 총 87건 후속대책 마련, 안전과 민생 챙기기

윤찬수 부시장이 코로나19 후속 종합대책 마련을 위해 간부들과 논의하고 있다.

아산시가 코로나19 후속 종합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아산시는 18일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와 조기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세우기 위해 ‘코로나19 후속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각 실과에서 제안한 총 87건의 후속대책에 대한 심층 논의를 갖고, 현장성과 속도전에 입각한 선제적인 경제 활성화 정책에 집중하기로 결정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시민안전 위한 최우선적 방역체계 가동 강화 및 매뉴얼 정비 ▲민생안정 위한 긴급지원 ▲경제 활력을 위한 신속집행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긴급자금 지원 ▲청년·자영업자 긴급지원 ▲지역 농산물 소비·유통 촉진 ▲지역화폐(아산사랑상품권) 확대 발행 및 이용 편의성 제고 등이 언급됐다.

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적극적인 재정 역할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추진하고, 추가 대책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예정이다.

윤찬수 부시장은 “생산·소비·투자 등을 진작 할 수 있는 대책을 검토하고 현장에서 피해극복에 도움이 되도록 경기 흐름을 살려 나갈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코로나19 사태 종식 후 아산시 차원의 민생경제 안정과 경제활력 보강을 위한 사전 종합대책 마련에 총력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