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폐석면 광산 주민 건강영향조사
충남도, 폐석면 광산 주민 건강영향조사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3.16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시·군 1000여명 대상 

충남도는 16일 보령·청양·홍성·예산 4개 시·군 폐석면 광산 인근 주민 1000명을 대상으로 석면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16일 보령·청양·홍성·예산 4개 시·군 폐석면 광산 인근 주민 1000명을 대상으로 석면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16일 보령·청양·홍성·예산 4개 시·군 폐석면 광산 인근 주민 1000명을 대상으로 석면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석면은 원발성 악성중피종, 원발성 폐암, 석면폐증, 미만성 흉막비후 등을 유발하는 국제암연구소 지정 1군 발암물질이다. 

조사 대상은 폐석면 광산 주변에서 10년 이상 거주한 만 50세 이상 주민이다. 폐석면 광산으로부터 반경 2km 이내서 10년 이상 거주한 만 40세 이상 주민도 포함된다. 

순천향대 천안병원은 1차 설문조사를 진행한 뒤 흉부방사선 촬영, 전문의 진찰을 실시한다.

1차 검사자 중 의심자에 대해선 2차 고해상도 시티(HRCT), 3차 폐기능 및 폐확산능 검사 등 추가 정밀 검진을 진행한다. 

도 관계자는 “석면 노출 지역에 대한 건강영향조사를 지속 확대 추진하고, 피해 주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