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빈 "박범계와 함께 지역발전 이끌겠다"
박수빈 "박범계와 함께 지역발전 이끌겠다"
  • 지상현 기자
  • 승인 2020.03.1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원(서구 6선거구) 후보

박범계 국회의원 보좌관인 박수빈씨가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원(서구6선거구) 후보로 공천돼 지역을 누비고 있다.
박범계 국회의원 보좌관인 박수빈씨가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원(서구6선거구) 후보로 공천돼 지역을 누비고 있다.

"박범계 국회의원과 함께 지역발전을 이끌겠습니다."

오는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대전시의원(서구6선거구)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공천된 박수빈(37) 박범계 국회의원 보좌관의 각오다.

박 보좌관은 12일 <디트뉴스>와 가진 인터뷰 내내 박 의원을 추켜세웠다. 박 보좌관이 박 의원을 만난 것은 지난 2005년이다. 노무현 정권 당시 야인이던 박 의원을 수행하면서 보좌했고 변호사 사무실에서도 변호사인 박 의원을 도왔다. 총선이나 대선 등 각종 선거에서도 박 의원과 함께 노력했고 2012년 19대 총선에서 당선된 뒤부터 본격적으로 비서 역할을 맡았다.

이때부터 지역현안을 챙긴 박 보좌관은 박 의원 뒤에서 모든 의정활동을 보좌했다고 한다. 이 때문인지 '믿음이 가는 준비된 시의원'이라는 문구와 '박범계 국회의원 보좌관'임을 명함에 새겨 유권자들에게 각인시키고 있다. 또 자신이 대전시의원에 당선된다면 박 의원과 함께 지역발전을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선거사무실도 박 의원과 함께 사용할 정도로 박 의원의 국회의원 3선과 자신의 대전시의원 당선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심산이다.

박 보좌관은 15년전부터 박 의원(왼쪽)을 보좌해 왔다고 한다.
박 보좌관(오른쪽)은 15년전부터 박 의원(왼쪽)을 보좌해 왔다고 한다.

박 보좌관은 "15년전부터 박 의원과 함께 지역 현안을 챙기면서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무엇보다 지금 서구에서 필요한 사업이 무엇인지를 알고 있으며, 타당 후보보다 훨씬 능력있는 제가 시의원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박 보좌관은 지역발전을 위한 대략적인 복안도 마련해 놓은 상태다. 마사회 이전 후 정부 또는 대전시 공기업 유치 및 만년동 음식거리 특화화, 학교주변 도로 정비 및 조명 설치, 한밭수목원 담 허물기 등이 그것으로 향후 공약 발표를 통해 구체화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박 의원을 보좌하면서 서구에서 추진 중이거나 계획 중인 사업 뿐 아니라 예산을 어떻게하면 확보하는 지도 잘 안다"며 "주민들도 많이 알고 민원이나 고충을 털어놓을 정도로 편안한 대전시의원이 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 보좌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선거운동이 제한적이지만 주민들에게 자신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