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확정’ 어기구, 통합당 후보 누구냐
‘공천 확정’ 어기구, 통합당 후보 누구냐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3.01 13: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선거구 분석] 충남 당진시
국내 산업 물류 전초기지, 성장세 ‘가속화’ 기대감

왼쪽부터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미래통합당 김동완 전 의원, 박서영 법무사, 정석래 전 당협위원장, 정용선 전 충남지방경찰청장.
왼쪽부터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미래통합당 김동완 전 의원, 박서영 법무사, 정석래 전 당협위원장, 정용선 전 충남지방경찰청장.

충남 당진시는 국내 산업발전을 선도하는 물류 전초기지 역할을 하고 있는 지역이다. 특히 석문국가산업단지에 현대제철을 비롯한 대기업과 협력업체, 석탄화력발전소 등이 입지하면서 외지 인구가 크게 늘어났다.

또한 대(對) 중국 기업들의 물동량이 당진으로 이동함에 따라 당진항의 입지 역시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청년층이 산업현장 근로자로 투입되면서 정치 성향에도 변화가 일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20대 총선과 이후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소속 후보가 잇따라 당선되면서 진보 진영의 영향력이 점차 커지고 있다.

청년 인구 늘어나며 정치 성향 변화
20대 총선 이변 어기구, 재선 가도

앞서 지난 17대와 18대 총선에서는 김낙성 전 의원이 지역기반 정당이었던 자민련과 자유선진당 소속으로 재선에 성공했다. 이어 19대는 김동완 전 의원이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 소속으로 당선되면서 보수의 황금기를 누렸다.

그러나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진보 진영의 위력이 천안시와 아산시에 이어 당진시까지 불면서 판세가 뒤집어졌다. 20대 총선에서는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0.44%의 득표율로 현역이던 김동완 새누리당 후보(38.76%)를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김동완 전 의원은 새누리당과 자유선진당이 분열한 채 치러졌던 19대 총선에서 44.2%로 당선됐지만, 20대 총선에서는 민주당이 국민의당 등으로 갈라진 상황에서 보수 단일후보로 나갔음에도 낙선했다.

지난 총선에서 김 전 의원을 제치고 배지를 단 어기구(57) 의원은 지난 27일 당내 경선에서 한광희 전 예비후보를 경선에서 승리하며 본선에 진출했다. 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어 의원은 “당진도 이제 힘 있는 중진이 필요하다”며 재선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통합당, 민주당에 내준 주도권 ‘탈환’ 관건
김동완‧박서영‧정석래‧정용선 공천 ‘각축’

20대 총선 충남 당진시 결과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20대 총선 충남 당진시 결과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지역 정치권에서는 이번 총선에서는 어 의원과 미래통합당 후보의 일대일 양강 구도로 치러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미래통합당은 지난 총선에서 어 의원에게 석패한 김동완(61) 전 의원을 비롯해 박서영(49) 법무사와 정석래(68) 전 당협위원장, 정용선(55) 전 충남지방경찰청장이 도전장을 냈다.

금산군수와 충남도 행정부지사,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 등 정통 관료 출신인 김 전 의원은 이번 총선을 통해 재기를 노리고 있으며, 박서영 법무사는 ‘젊은 기수론’을 앞세워 세대교체와 여풍(女風)을 준비 중이다.

여기에 정석래 전 위원장과 지난 지방선거 당시 충남지사에 출사표를 던졌던 정용선 전 청장도 절치부심 반전을 꾀하고 있다.

경기도에 빼앗긴 땅 찾아올 수 있을까
‘당진-평택 도계 분쟁’ 총선 최대 쟁점

당진시 선거구에서는 당진-평택 도계(道界)분쟁이 주요 쟁점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당시 행정자치부) 중앙분쟁조정위원회는 지난 2015년 개정된 지방자치법을 근거로 당진시에 속해있던 당진항 서부두 매립지 관할권 대부분을 경기도 평택시로 결정했다.

이에 반발한 당진시는 행안부 장관을 상대로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을, 대법원에 행안부 장관 결정 취소 소송을 각각 제기했고, 판결을 앞두고 있다. 당진시는 헌재가 심판청구를 각하 또는 기각 결정할 경우 지방자치법의 위헌소송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당진시가 평택시에 빼앗긴 바다 위 금싸라기 땅을 되찾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여야가 얼마나 정치력을 발휘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남영 2020-03-02 13:24:20
당진에선
정 용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