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의심 공무원 음성 판정..."당국, 한숨 돌려'
행안부 의심 공무원 음성 판정..."당국, 한숨 돌려'
  • 김형중 기자
  • 승인 2020.02.26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감염 의심 증상을 보였던 행정안전부(사진) 소속 공무원이 다행히 음성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가행정의 중심까지 확산 여파가 미치게 될 지 긴장했던 보건당국은 일단 한숨을 돌리게 됐다.

2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행안부 소속 A씨가 전날 오전 의심증상을 느껴 출근하지 않고 관할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15일 가족 모임을 위해 대구 지역을 방문하고 온 뒤, 인후통 등 경미한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행안부는 검사 일정이 몰리면서 당초 이날 새벽 검사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됐지만 전날 오후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A씨가 근무하는 곳은 행안부 별관으로 12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맞은편에 위치한 KT&G 건물로, 대부분의 중앙부처가 위치해 있는 정부세종1청사와는 별도 공간으로 분리되어 있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직원도 의심 증상으로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한편,‘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해오던 세종시는 지난 22일 첫 확진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