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출격에 통합당 “출마 철회하라” 공세
황운하 출격에 통합당 “출마 철회하라” 공세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2.25 16:4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황운하 직위해제 후 본격 선거운동에 ‘맹공’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 중구 국회의원 예비후보. 자료사진.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 중구 국회의원 예비후보.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 중구 국회의원 예비후보인 황운하 전 대전지방경찰청장이 경찰인재개발원장 직위해제와 함께 본격적으로 선거운동에 뛰어들자 상대당과 후보 측 또한 공세를 강화하고 나섰다.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은 25일 논평을 통해 “안에는 경찰복을, 겉옷은 선거운동복을 겹겹이 껴입고 선거운동에 나서는 웃지 못 할 광경을 곧 보게 될 것”이라며 “아직 경찰신분으로 공무원 월급을 받으며 선거운동에 나서는 기가 막힌 상황도 연출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또 황 예비후보를 향해  “청와대 하명 수사로 인해 기소까지 된 사건에도 반성과 사과는 커녕 검찰을 비난하고 자기변명 하기에 급급한 볼썽사나운 모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적어도 중구 유권자한테 만이라도 사과와 유감 표명은 있어야 하는 것이 도리이고 상식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미래통합당 소속 조재철 중구 예비후보는 “출마선언을 철회하고 엄중히 법의 심판을 기다리며 반성하라”는 공세를 폈다. 

이날 조 예비후보는 “황 예비후보가 지난 2017년 11월 울산컨트리클럽에서 경찰 협력단체인 청소년안전추진위원회 회원들의 접대 받아 골프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며 “엄연한 김영란법 위반인데, 황 예비후보는 골프를 친 것은 맞으나 직접 돈을 돌려주었다고 해명했다”고 주장했다. 

조 예비후보는 또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의 선봉장으로 앞장서 2018년 지방선거에서 민심을 교란한 전력이 있다”며 “황운하 예비후보는 국회의원 총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여전히 변명과 모르쇠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미래통합당과 소속 예비후보의 공세는 전날(24일) 황운하 예비후보가 출마선언을 하며 본격적으로 선거운동에 뛰어든 것에 대한 반작용으로 해석된다. 

황 예비후보는 24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 동안 직책을 맡고 있어서 선거운동을 자제해 왔지만, 이제는 주어진 시간에 다른 후보와 마찬가지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자리에서 황 예비후보는 “검찰은 하명수사 프레임을 통해 죄를 뒤집어 씌웠다”면서 “검찰이 수사권과 기소권을 남용해서 사실상 폭력을 저지르고 있다. 내 선거 출마를 막는 게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대전 중구에서는 황 전 청장을 비롯해 권오철 중부대 겸임교수, 송행수 전 중구 지역위원장, 전병덕 전 청와대 행정관 등 4명이 민주당 소속으로 예비후보에 등록해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다.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아직 전략·경선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헐~ 2020-02-25 20:51:47
법적인거는 잘 모르겠고~
그냥 일반 시민인 나는
월급 받으며
선거운동하는게 상식적이지 않다고 보일뿐~
그냥 난 1표 유권자임~

팩트 2020-02-25 19:03:52
"2007년 헌재 결정에 따르면 선거에 있어서는 국가공무원법보다 특별법인 공직선거법을 우선해야 적용해야 한다는 판단이 있었고 선관위 유권해석에 따라 진행하고 있는 정상적인 선거운동이다"고 맞섰다

착한세금 2020-02-25 17:44:05
내 세금으로 착한 선례를~
월급 받고~ 선거 치루고~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ㅋ

ㅋㅋㅋㅋ 2020-02-25 17:37:47
파란 점퍼 안에
경찰복~ ㅋ

권리당원 2020-02-25 16:51:25
황운하 기사 그만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