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교육청 '코로나19' 안일한 대응 '구설'
대전시교육청 '코로나19' 안일한 대응 '구설'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2.2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교총 회장 참석 국회 행사에 대전서도 15명 참석
시 교육청 25일에서야 참석자 명단 파악, 자가격리 조치
전교조 "대전교육 코로나 19 방역 구멍" 주장

대전지역 사학재단 관계자 15명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과 같이 국회 토론회 자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대전시교육청은 관내 참석자 명단을 파악, 25일 자가격리 조치를 취했으나 시기가 늦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또 대전시는 감염 여부 검사를 하지 않아 안일한 대응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지난 19일 서울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사학혁신 방안 토론회'에 참석했으며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토론회장에 같이 있었던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같은당 전희경 의원이 25일 다행히 '음성' 결과가 나왔지만 문제는 행사에 참여한 전국의 사학 재단 관계자들.

대전에서도 중학교 관계자 3명, 고등학교 관계자 12명이 참석했으며 대부분 행정실 직원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대전시교육청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토론회에 참석한 명단을 파악 확인한 바, 현재 건강 이상자는 없으나 즉각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교조 대전지부가 "토론회에 다녀온 이사장, 행정실 직원 등이 아무렇지 않게 정상 출근해 업무를 보고 있어 교직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경기, 인천, 광주 등 다른 시도교육청에서는 신속한 자가격리를 명한 바 있다"는 성명서를 발표한 직후 나온 해명이었다.  

하지만 대전시교육청은 하윤수 교총 회장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 22일 이후 3일이 지난 25일에서야 참석자 명단을 파악하고 자가격리 조치를 취했으며 지난 19일부터 24일까지의 토론회 참석자에 대한 행적 조사에 대해 명확한 답을 하지 못했다. 또 이후 코로나19 감염 여부 조사 문제도 대전시에서 할 일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대전시 관계자는 "교총 회장 코로나 감염 관련, 같은 자리에 참석했던 이들에 대한 얘기는 전해듣지 못했다"며 "시는 질병관리본부에서 명단이 오면 검사를 실시 한다. 이들에 대한 명단이 오지 않았으니 (당연히) 검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전시나 시교육청 모두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적극적 대응을 한다는 홍보와는 상당히 다른 모습의 행정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이날 전교조 대전지부는 "방학중이지만 행정실은 정상근무를 하고 있고 일부 교사들도 학교생활기록부 입력 및 점검, 신학년 준비 등의 업무로 출근하고 있음에도 토론회 참석자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정상 출근해 업무를 보고 있다"며 "대전 교육계의 코로나19 방역에 구멍이 생긴건 아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토론회 참석자들에 대한 복무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접촉자들에 대한 추적 관리도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