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테크, 코로나19 차단 총력...방역대책위 운영
코레일테크, 코로나19 차단 총력...방역대책위 운영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2.2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장 내 감염 예방을 위한 방역대책위원회 및 상황실 운영

코로나19 관련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코레일테크가 긴급 방역대책위원회를 열고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회의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관련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코레일테크가 긴급 방역대책위원회를 열고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회의를 하고 있다.

코레일테크가 코로나19의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대책위원회 및 상황실을 운영한다.

25일 코레일테크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철도시설 이용이 확인된 만큼 국민과 현장 근로자의 안전·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감염병 위기경보가 ‘주의’단계로 격하할 때까지 방역대책위와 상황실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역·차량 환경 등 다중이용시설을 관리하는 코레일테크는 현재 확진자 이동 경로를 포함해 전국 역사를 매일 2회 이상(전국 주요 KTX역 수시)소독하고, 많은 고객이 이용하는 KTX 차량 등의 소독 횟수를 늘려 하루 평균 4.5회 고강도 방역 작업을 진행키로 했다.

또 환경관리원 등 고객 접점 직원 등 모든 직원은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하루 3회 발열체크를 하기로 했다.

아울러 방역대책위는 주말 및 공휴일 비상근무체제를 시행하고 직원 중 확진자 발생시 즉시 해당 사업장을 방역하고 폐쇄할 계획이다.

특히 방역대책위는 감염병이 확산된 대구·경북 역사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위해 손소독제 230개를 긴급 공급했고 전 직원들에게 6400여 개 손소독제를 지급할 예정이다.

정광호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개인이 대응할 수 있는 부분과 회사에서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전폭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코로나19에 대한 총력 대응이 필요한 만큼 방역대책에 대한 전사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