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중국인 유학생 2위, 대전 대책 뭔가
[사설] 중국인 유학생 2위, 대전 대책 뭔가
  • 디트뉴스
  • 승인 2020.02.2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의 국내 전파 속도가 심상치 않다. 주말 사이에 확진자가 3배로 늘어나면서 24일 현재 전체 확진자가 760명을 넘었고 사망자도 7명이 나왔다. 감염 환자가 전국적으로 확인되고 있는 가운데 대구 등 일부 지역은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화되었다. 대전 충남 세종에서도 확진자가 나온 상황에서 대전 확진자의 동선이 공개되면서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도 높아졌다.

현재 대전시에는 코로나 확진자 3명 나왔다. 첫 환자 A씨는 대구에 머물다 대전에 와서 우송대 인근 원룸에 머물면서 다른 3명과 함께 3박4일을 보냈다. 그는 우송대 근처와 중구 은행동 지하상가를 돌아다녔고, 자양동의 문구점과 우편취급소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23일에는 대구의 지인과 경주에서 함께 지낸 60대 부부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 입원했다.

대전시가 이런 사실을 시민들에게 재난메시지를 통해 전달하면서 시민들은 불안감도 더 커졌다. 그러나 대전시민들이 더 크게 걱정하고 있는 것은 중국인 유학생을 통한 감염 우려다. 대전은 서울 다음으로 중국인 유학생이 많은 도시다. 대전에는 우송대 배재대 등 중국인 유학생이 4000여명에 달하고 있고, 충남의 경우에 공주대 등에 상당수의 중국인 유학생이 있다.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중국에 머물고 있는 상태로, 방학이 끝나면 대전으로 돌아와야 할 상황이다.

교육부는 유학생을 두고 있는 각 대학들이 기숙사 등을 통해 격리조치 하라는 주문을 하고 있지만 대학들은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비교적 유학생 수가 적은 편인 공주대(268명)조차 난감해 하고 있다. 공주대는 각종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하면서 열감지카메라 설치 등을 통한 방역에 나서고 있으나 가장 효과적인 격리조치는 사실상 어려운 형편이라며 호소하고 있다.

중국인 유학생 관련 대책은 대학 측에만 떠 맡겨선 안 된다. 대학 스스로는 방역 업무의 주체가 되기 어렵다.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과 협조 없이는 효과적인 대응은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로서 방역과 격리하라는 주문만 하고 있을 뿐 실제적인 대책은 나오지 않고 있다. 정부는 중국 유학생 관련 대책을 말로만 주문하지 말고 구체적 계획을 마련해서 지원해야 한다. 

대전시는 “대전의 중국인 유학생이 서울에 이어 두 번째 많은 상황”이라면서도 마땅한 대책을 내놓고 있지는 못하고 있다. 대학이 소재한 구청장의 직접 관리를 주문하는 데 그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를 주재, 경계 수준을 심각단계로 높이면서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체제를 한층 강화해 총력 대응하겠다면서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전례 없는 대응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여기에 걸맞는 구체적 유학생 관련 대책이 나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