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코로나 확진자, 식당 등 8군데 방문...60여명 접촉
세종 코로나 확진자, 식당 등 8군데 방문...60여명 접촉
  • 김형중 기자
  • 승인 2020.02.2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세종시 날짜별 동선파악하고 소독방역과 접촉자에 대한 검사 의뢰
고운동 신천지교회 2곳 자진 폐쇄유도....수영장 도서관 등 3월 2일까지 휴관

 

22일 오후4시30분 류순현 세종시 행정부시장이 2차 기자회견을 통해 346번 확진자의 동선과 시 대책에 대해 밝혔다.
22일 오후 류순현 세종시 행정부시장이 2차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346번 확진자의 동선과 시 대책에 대해 밝히고 있다.

세종시가 코로나19 346번 확진자(32·남성)에 대한 동선을 확인한 결과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새뜸마을과 수루배마을1단지, 쑥티식당 등 8군데를 돌아다니면서 60여 명과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확진자와 같이 방을 썼던 동료 1명에 대한 검사가 22일 오후 6시 30분께 나올 것으로 보여 진단결과에 따라 확진자 증가여부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류순현 세종시행정부시장은 이날 오후 4시 30분 2차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346번 확진자의 동선과 시 대책에 대해 밝혔다.

코로나19 346번 확진자는 지난 16일 신천지대구교회의 예배에 참석한 뒤 17일 대구에서 KTX를 이용해 세종에 도착해서 1001번 BRT버스를 타고 세종시 금남면 숙소에 도착했다.

19일 오전에는 세종시 수루배마을 1단지 지하창고에서 작업을 해 접촉자는 없었다. 이후 점심식사를 집밥 한상에서 함께 일하는 동료와 3명과 함께 했으며, 이날 저녁식사는 금남면 쑥티식당에서 동료를 포함해 4명과 같이 했다.
 

시는 같은 시간대에 식사한 고객을 확인하고 있으며 식당 종사자와 사업주에 대해 검사 중이다.

20일 동선은 아산 모종캐슬아파트에서 작업했고, 코로나19 346번 확진자를 포함한 12명이 쑥티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했으며 백씨네커피숍을 방문했다.

21일에는 쑥티식당에서 아침식사를 하고 새뜸마을3, 4단지 4개 세대에서 작업을 펼쳤다. 첫번째 세대은 빈 집이었고 두번째 세대에서는 거울 부착을 했으며, 세번째 세대에서는 욕조 하자보수 등을 했다.

이어 이들은 소담동 집밥 한상에서 점심식사를 한 뒤 숙소로 복귀했으며, 코로나19 346번 확진자가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여 세종시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시는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질병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방위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시는 세종시 고운동 소재 신천지교회 2곳은 자발적 폐쇄를 유도하되 안될 경우 강제폐쇄(감염병관리법 제47조)할 방침이다.

시는 아름동·한솔동·보람동 수영장과 전의면 세종시립민속박물관을 폐쇄하고 국립세종도서관과 세종시내 도서관 15곳은 3월 2일까지 휴관 조치했다.

복컴은 주말과 휴일 이틀간 모두 문을 닫고 소독을 실시하기로 했다.

어린이집은 휴원을 원칙으로 하고, 공공육아나눔터는 휴원 조치했다.

세종시 관내 운영중인 21개 아파트 하자보수팀은 활동을 연기하고 시내버스는 운행 후 철저한 소독을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3·1절 기념행사는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