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첫 확진자 시내 곳곳 활보...시민 불안 고조
대전 첫 확진자 시내 곳곳 활보...시민 불안 고조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2.2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확진자 18일~21일까지 대전 동구·중구 일대 활보
일부 시민들 ‘격리 조치 무시한 행동’ 지적...강력 처벌 요구하기도

대전 첫번째 코로나 확진자에 대한 누리꾼 댓글 갈무리.
대전 첫번째 코로나 확진자에 대한 누리꾼 댓글 갈무리.

21일 대전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20대 여성)가 발생하자 지역사회가 큰 충격에 빠졌다.

특히 이번 확진자는 보건당국의 자가격리 조치를 무시하고 대전 시내를 활보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극대화되는 양상이다.

확진자는 20일 보건당국에 병증 신고를 하기 전까지(18~21일) 대전 동구과 중구 일대를 무방비 상태로 돌아다녔다.

서울에 주소를 둔 이 여성은 지난 18일부터 나흘간 대전 동구 자양동에서 머물렀고 이 기간 동안 친구 3명과 함께 자양동과 은행동, 자양동, 지하상가를 중심으로 시내 관광 및 쇼핑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20일 오후 6시께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발열 등 증상과 대구 방문 사실을 통보, 자가격리 조치 됐고, 21일 오전 9시께 재검사를 위해 보건소 방문 후 자양동 소재 문구점과 동구 소재 우체국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소식에 시민들은 불안감에 휩싸였다. 일부 시민들은 해당 확진자 행동에 대해 “처벌해야한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기사 댓글을 통해 “괜찮겠지 하는 한심한 생각에 타인의 인생도 본인 인생도 망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시민은 “격리조치에 돌아다니며 고의적인 행위로 봐서 강력히 처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가격리자 무단외출시 3천만 원 벌금을 부과해야한다”는 등 처벌을 요구하는 시민들도 있었다.

한편, 대전시 보건당국은 확진자 진술에 의한 동선과 CCTV,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을 통해 종합적인 동선을 확보하고, 시설폐쇄와 방역 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