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첫 코로나 확진자, 은행동 등 17곳 방문
대전 첫 코로나 확진자, 은행동 등 17곳 방문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2.22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방문 후 18일 오후 대전 동구 자양동서 3박 4일간 체류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오전 10시 30분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에 대해 긴급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전지역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동구 자양동 우송대학교 인근 원룸에 머물다 대전에서 17곳 이상의 업소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확진자 A 씨는 서울에 주소지를 둔 20대 여성으로 지난 13일부터 18일 오전까지 대구에 머물다 18일 오후 기차를 타고 대전에 도착했다. 

A 씨는 우송대 인근 원룸에서 집주인인 친구 1명 외 다른 친구 2명 등 총 4명이서 3박 4일간 함께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집주인인 친구 1명은 이날 새벽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고, 다른 2명은 원래 주소지인 전주와 여수로 귀가해 해당보건소에 통보한 상태다. 

밀접접촉자는 현재까지 총 9명으로 파악됐으며, 자가격리 조치됐다. 

A 씨는 우송대 인근과 중구 은행동 지하상가 전체를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A 씨 진술에 따르면 총 17개 이상의 업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천지와는 관련이 없다고 진술했다. 

A 씨는 20일 저녁 6시께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발열 등 증상과 대구 방문 사실을 말했다. 이후 자가격리 조치 됐고 21일 아침 9시에 재검사를 위해 보건소 방문 후 자양동 소재 문구점아울렛과 동구 소재 대전지방우편취급소 우체국을 방문했다. 

대전시 역학조사 담당자는 "환자가 놀란 상태를 고려해 장시간 역학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면서 "확진자 진술에 의한 동선, CCTV,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을 통해 종합적인 동선을 확보하고, 동선에서 위험지역으로 판단되는 곳을 중심으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동구와 중구 합동으로 이동 동선에 대한 집중방역을 실시하고 필요한 시설에 대해 폐쇄 조치하겠다"면서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에 흔들리지 말고 시 홈페이지와 공인된 언론보도에 따라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