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 코로나 청정상태 유지 중"
허태정 "대전 코로나 청정상태 유지 중"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2.2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3시 브리핑 "국군대전병원 확진자 격리치료에 행정적 지원" 강조

허태정 대전시장이 21일 오후3시 대전시청 기자실을 찾아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유성구 소재 국군대전병원이 국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것에 대해 "대구와 경북을 중심으로 발생한 확진자들이 안전하게 완쾌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21일 오후 3시 언론브리핑을 통해 "현재 국군대전병원을 감염병 확진자들을 격리하는 곳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는 국방부 발표가 있었다"며 "이로 인해 우려할 신성동 인근 지역 주민들께 양해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또 "국군대전병원은 정부 의료 시설로, 모든 음압시설을 다 갖추고 1인실로 운영할 계획이기 때문에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당부했다. 

이날 최종 음성 판정을 받은 시민과 관련해서는 "질병관리본부가 1차 양성판정을 받은 대전시민 2명에 최종 음성판정을 내렸다"며 "대전이 코로나 청정상태를 잘 유지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또 "현재 코로나19 '경계' 단계지만 재난에 준하는 대응을 하겠다"며 "시민 안전을 위해 철저히 방역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천지 교회와 관련해서는 "신천지 대전교회 신도들은 어젯밤 12시 검사 결과 음성 판정됐다"면서 "현재 대전 용문동에 있는 신천지 교회가 자진 폐쇄했고, 서구청에서 방역도 실시했다. 신천지대전본부에 대구교회 방문자 등 정보를 빠르게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필요하다면 전수조사까지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 시장은 "일부 타 지자체 공무원들 사이에서 확진자와 자가격리가 발생하고 있다"며 "행정기관이 코로나19로부터 오염되지 않도록 시청에 이어 구청에도 빠른 시간내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 대응을 위해 대전시 코로나19 대책본부장은 허태정 시장이, 총괄대책단장은 정윤기 행정부시장, 각 실국장은 반장을 맡아 지원을 강화한다. 

또 홈페이지를 통해 오전, 오후로 코로나19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 공유하고, 팩트체크를 통해 시민 불안을 줄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