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계룡대 군인 확진...대전서도 2명 양성
'코로나19' 계룡대 군인 확진...대전서도 2명 양성
  • 김재중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2.2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보건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시청사 1층 출입구 앞에 열감지카메라를 설치하고 출입자들의 발열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대전시 보건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시청사 1층 출입구 앞에 열감지카메라를 설치하고 출입자들의 발열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충남 계룡시에서 현역 군인 중 1명이 21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대전에서도 30대와 40대 여성 2명이 1차 간이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아 정밀검사에 들어갔다.  

21일 군과 계룡시 등에 따르면,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 중인 대구에서 계룡대 공군 기상단에 파견된 A 중위가 고열 증세를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을 받았고 21일 새벽 확진 판정을 받아 국군 수도병원으로 이송됐다.  

A 중위는 어학병 시험문제 출제를 위해 파견돼 다른 출제위원 8명과 함께 생활했으며, 17일부터 19일까지 계룡대 주변 식당 6곳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식당은 모두 폐쇄됐다. 

A 중위가 대구에서 계룡대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져 세밀한 역학관계 조사도 필요한 상황이다. 

계룡·논산 지역언론 취재에 따르면, A중위는 대구역에서 기차를 이용해 대전역에 도착 후 계룡대까지 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는 의심환자 2명이 발생한 21일 시청 등 공공기관 출입구에 열화상감지카메라 등을 설치하고 확산방지에 나섰다. 

한편 대전시 관계자는 계룡대 A중위 이동경로와 관련해 “질병관리본부에서 역학조사를 마친 뒤 통보가 와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시 의심환자 2명의 정밀검사 결과는 빠르면 오늘(21일) 오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