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혁신도시 8부 능선 넘었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8부 능선 넘었다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2.20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산자위, 균특법 개정안 ‘통과’..법사위‧본회의 남아
허태정‧양승조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 놓지 않을 것”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 황명선 논산시장, 문진석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 등이 20일 균특법개정안이 통과 직후 국회 산자위 회의장 앞에서 환영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 조승래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 황명선 논산시장, 문진석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 등이 20일 균특법개정안이 통과 직후 국회 산자위 회의장 앞에서 환영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법적 근거인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일부개정법률안’이 20일 국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큰 산’을 넘은 셈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박범계‧김종민‧홍문표 의원이 각각 대표 발의한 균특법 개정안을 대안법안으로 의결했다.

균특법 개정안은 수도권을 제외한 광역 시‧도에 한곳씩 혁신도시를 지정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전과 충남은 전국 광역 시‧도 가운데 혁신도시에서 제외되면서 그동안 행정적‧재정적 ‘역차별’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하지만 이날 균특법 개정안이 소관 상임위 문턱을 넘으면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청신호가 켜졌다. 해당 법안은 법제사법위원회 심의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될 전망이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충남 홍성‧예산), 황명선 참좋은지방정부협의회장(논산시장), 문진석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 등은 이날 산자위 전체회의에 앞서 이종구 산자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을 일일이 만나 법안 통과 협조를 요청하는 등 총력을 기울였다.

허 시장과 양 지사는 전체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상임위의 법안 통과에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도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지금까지 도와준 대전시민과 충남도민에 깊이 감사하다. 다만 법사위와 본회의가 남았기 때문에 대전시와 충남도가 긴장을 끈을 전혀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 시장 역시 “대전‧충남 시도민이 염원한 균특법 개정안이 산자위를 통과했다. 함께 노력한 지역 국회의원 비롯해 150만 대전시민, 230만 충남도민과 함께 감사드린다”며 “본회의가 통과될 때까지, 그리고 혁신도시가 완성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문표 의원은 “대전충남이 180만명 서명을 받은 것은 한국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이렇게 단합된 모습으로 계란으로 바위를 깨는 심정으로 1단계 통과가 됐는데 앞으로 많은 고비가 있다. 법사위와 본회의도 여야 의원들이 합심해서 두 시도지사와 180만이 하나로 뭉친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유성갑)도 “대전‧충남 시도민 여러분이 힘으로 여기까지 왔다”며 “앞으로 남은 과정도 여야 의원들과 대전시, 충남도 관계자들에게 힘을 모아주시고, 남은 국회 과정도 헤쳐 나가서 반드시 혁신도시 지정을 관철해 내도록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