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키스컴퍼니, ‘이제우린’ 장학금 3억여원 전달
맥키스컴퍼니, ‘이제우린’ 장학금 3억여원 전달
  • 박길수 기자
  • 승인 2020.02.16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대전시를 시작으로 세종시 및 충남 15개 시·군 장학금 전달
맥키스컴퍼니, 10년간 ‘이제우린’ 1병당 5원 적립, 40억원 기탁 목표

(왼쪽부터) 맥키스컴퍼니 김규식 사장, 조웅래 회장, 허태정 대전시장, 맥키스컴퍼니 김현우 과장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왼쪽 두 번째)이  14일 오후 대전시청을 방문, 대전인재육성장학재단 이사장인 허태정 시장에게 4160여만 원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맥키스컴퍼니 김규식 사장, 조웅래 회장, 허태정 대전시장, 맥키스컴퍼니 김현우 과장

“소주 한 병에도 지역사랑 정신을 담는다.”

충청권 향토기업 맥키스컴퍼니가 CSV(Creating Shared Value, 공유가치창출) 경영의 하나로 추진 중인 ‘지역사랑 장학캠페인’이 첫해 적립금 3억 800여만 을 기록했다.

충청도 소주 ‘이제우린’과 ‘린21’을 만드는 맥키스컴퍼니는 앞서 지난해 4월 말 ‘지역사랑 캠페인’시작을 선언하고 대전·세종·충남지역 자치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캠페인은 ‘이제우린’ 소주 한 병이 판매될 때마다 지역인재육성을 위해 5원씩 적립, 향후 10년 간 40억 원을 목표로 장학금을 기탁하는 게 내용이다. ‘함께 만들어가는 가치’라는 의미를 담은 브랜드네임처럼 지역 술을 만드는 기업과 지역 술을 사랑하는 소비자가 지역의 미래를 위해 함께 기부하자는 취지다.

조웅래 회장은 그 첫 약속 이행으로 14일 오후 3시 대전시청을 방문, 대전인재육성장학재단 이사장인 허태정 시장에게 4160여만 을 전달했다. 이는 5개 구별 2000만원씩 별도 지급되는 1억 원을 제외한 금액이다.

맥키스컴퍼니는 대전과 5개구를 시작으로 세종시 및 충남도 15개 시·군별로 판매량에 비례해 적립된 장학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지난 한해 지역 음식점에서 판매된 ‘이제우린’은 약 6000만 병이다.

조웅래 회장은 이날 장학기금 전달식에서 “지난해 함께 지역을 키워나가자고 말씀드렸고 오늘 지역 소비자들과 함께 그 첫 약속을 이행하게 돼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올해는 3억여원의 장학금을 기탁하지만 내년에는 4억 이 넘을 수 있도록 지역 분들의 더 많은 ‘이제우린’사랑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한해 적립된 지역별 장학금은 △대전 1억 4160만 원 (5개구 포함) △세종 983만 원 △충남 1000만 원(별도 금액 책정) △금산 498만 원 △부여 766만 원 △계룡 274만 원 △청양 430만 원 △공주 1501만 원 △논산 1323만 원 △홍성 1060만 원 △서산 1336만 원 △태안 581만 원 △당진 921만 원 △예산 954만 원 △보령 1537만 원 △서천 996만 원 △천안 1314만 원 △아산 1157만 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