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세 부의장 “한방 난임치료 지원 조례 추진”
이영세 부의장 “한방 난임치료 지원 조례 추진”
  • 김형중 기자
  • 승인 2020.02.13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행정복지위 주최로 열린 간담회서 한방 난임치료 지원방안 논의

13일  행정복지위원회가  ‘세종시 한방 난임치료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13일 행정복지위원회가 ‘세종시 한방 난임치료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세종시의회가  ‘세종시 한방 난임치료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하고 있어 주목이 되고 있다.

13일  행정복지위원회가  ‘세종시 한방 난임치료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한방 난임치료 지원 조례 제정에 앞서 정책 수혜자인 난임 부부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치료 방식의 다양화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영세 부의장은 조례 제정 취지에 대해 “난임은 개인 문제라는 기존 인식의 틀에서 벗어나 저출산 위기 극복이라는 사회적인 관점으로 바라봐야 한다”며 “한방 난임치료 지원을 조례로 제정해 양방과 한방을 병행하는 난임치료를 여건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조례 제정의 필요성은 물론, 지원 대상 범위와 예산 규모, 한방치료비 책정과 한방치료 효과성 측정 등 조례 제정에 필요한 사안들에 대해 다각적으로 논의했다.

이 과정에서 한방 난임치료 지원대상 범위와 치료비 책정, 중복치료의 기준과 효과성 검증 데이터 등에 대한 보다 세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부의장은 “여성친화도시를 지향하는 세종시가 조례를 통해 한방 난임치료를 지원하는 것은 고통 경감 차원에서 분명히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라며 “보건소와 한의사회 등 관계자들과 세부적인 사항들은 충분히 협의해서 난임 부부들을 위한 실효성 있는 조례안 마련에 힘쓰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손현옥 의원은 “출산 장려 차원에서 충분히 추진해볼 만한 정책 사업으로 보인다”며 “조례 시행규칙 등 세부 항목에 대해서는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서 별도로 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채평석 행정복지위원장은 “추후 해당 조례가 발의된다면, 위원회 차원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조례 제정이 긍정적으로 검토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세종시의회 이영세 부의장, 채평석 행정복지위원장, 손현옥 의원을 비롯해 세종시 관계 공무원들과 세종과 충남지역 한의사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