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혁신도시, 2월 임시국회에 달렸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2월 임시국회에 달렸다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2.1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7일 사실상 마지막 임시회 개회..균특법 통과 여부 ‘관심’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가 지난 6일 이종구 산자위원장을 만나 균특법 개정안 통과에 협조를 요청하고 있는 모습.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가 지난 6일 이종구 산자위원장을 만나 균특법 개정안 통과에 협조를 요청하고 있는 모습.

여야가 오는 17일부터 한 달 간 2월 임시국회를 여는데 합의하면서 충청권에서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관련 법안 처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4‧15총선을 앞두고 20대 국회의 사실상 마지막 임시회라는 점에서 혁신도시 지정 법안 통과에 지역 정치권 역량 결집이 요구되고 있다.

앞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국회에서 만나 2월 임시국회를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열기로 했다.

이에 따라 충청권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골자로 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 개정안통과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균특법은 국회 상임위 소위원회를 통과한 상태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전체회의와 법제사법위원회, 본회의 등을 거쳐야 최종 확정된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 6일 이종구 산자위원장을 만나 균특법 개정안 통과에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다만, 지역 정치권에서는 총선을 앞두고 TK(대구경북)지역에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건설을 위한 균특법 개정안을 저지하기로 했다는 언론 보도에 발끈하고 있다.

충남도의회가 지난 11일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 저지 대구·경북지역 일부 국회의원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고, 대구‧경북 지역 정치권을 향해 균특법 통과를 적극 지지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가 지난 11일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 저지 대구·경북지역 일부 국회의원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고, 대구‧경북 지역 정치권을 향해 균특법 통과를 적극 지지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충남도의회 제공

양승조 지사는 이종구 위원장 면담에 앞서 충청권 국회 출입기자들과 만나 “충남과 대전 시민들에게 비수를 꽂고, 상처 난 곳에 소금을 뿌리는 격”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양 지사는 특히 “대구와 경북지역 공공기관을 충남으로 이전해 달라는 것이 아니지 않느냐”며 “쌀 99섬 가진 사람이 1섬지기 어려운 사람에게 100섬을 채울 테니 달라는 것과 같은 이치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충남도의회도 지난 11일 열린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 저지 대구·경북지역 일부 국회의원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고, 대구경북 지역 정치권을 향해 균특법 통과를 적극 지지하라고 촉구했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사실상 마지막 임시국회에서 균특법 통과가 불발된다면 20대 국회 종료와 함께 법안이 자동 폐기된다”며 “여야 지역구 의원들이 주도적으로 나서 법안 통과에 사력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월 임시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오는 18일 민주당, 한국당이 19일 각각 실시하며, 대정부질문은 오는 24~26일 3일간 정치·외교(24일), 경제(25일), 교육·사회·문화(26일) 분야 순으로 진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