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가세, 뜨겁게 달아오른 ‘대전 중구’
황운하 가세, 뜨겁게 달아오른 ‘대전 중구’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2.11 18:47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선거구 분석] 민주당서만 4명 경쟁구도 
정당보다 인물선택 강한 지역, 제3당 변수도

대전 중구 총선 출마 예정자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민주당 권오철, 전병덕, 송행수, 황운하 예비후보, 한국당 이은권 의원, 조재철, 김혜승 예비후보. 

대전 중구는 옛 충남도청사와 시청사, 법원·검찰청 등 관공서가 집중됐던 상징적 원도심이다. 6선 강창희 전 국회의장을 다섯 번이나 당선시켜 준 곳이다. 군 출신 보수정치인을 연거푸 당선시켜 준만큼 보수텃밭으로 인식된 지역이기도 하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강창희 의원 보좌관으로 정치에 입문한 새누리당 이은권 의원이 41.64% 득표율로 당선됐다. 당시 송행수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33.87% 득표에 그쳐 낙선했다. 반면 국민의당 유배근 후보는 대전 7개 지역구 중에서 국민의당 후보로는 가장 높은 22.05%를 득표했다.

때문에 이번 21대 총선에서도 중도보수 성향의 ‘안철수 효과’가 얼마나 발현될지가 중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소속 이은권 의원이 재선을 노리고 있고, 민주당에서는 권오철 중부대 겸임교수, 송행수 전 지역위원장, 전병덕 전 청와대 행정관, 황운하 전 대전지방경찰청장 등 4명의 예비후보가 열띤 당내 경합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 당내 경쟁이 심한 만큼, 경선결과에 관심이 집중되는 지역이기도 하다. 36세 청년·정치신인인 권오철 교수, 지난 총선에서 낙선경험이 있는 검사출신 송행수 변호사, 문재인 정부 청와대 행정관 경력을 앞세우는 전병덕 변호사 등 각자 개성이 뚜렷한 후보들이 포진해 있다. 

민주 ‘권오철·송행수·전병덕·황운하’ 경쟁 중
한국 ‘현역 이은권’에 조재철·김혜승 도전장

무엇보다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의 주인공인 황운하 현 경찰인재개발원장이 뒤늦게 뛰어들어 경선이 과열되고 있다. 민주당이 3인 이내 경선을 원칙으로 세우고 있는 만큼, 4명 중 1∼2명이 컷오프(예비탈락)되고 본선만큼 뜨거운 경선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 현역 이은권 의원이 한 때 지역건설사로부터 쪼개기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수사대상에 올라 위기를 맞기는 했지만, 후원금 실무를 맡은 보좌관 기소로 논란이 잦아들었다. 당내에서는 조재철 전 중구의원과 김혜승 전 한양대 겸임교수 등 여성후보 2명이 이 의원에게 도전장을 내민 상태다. 

중구는 고연령층 인구가 많은 대전 원도심 3개구에 속한 만큼 보수의 우세지역으로 분류된다. 다만 정당보다는 인물투표 경향도 강한 지역이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민주당의 정당득표율(비례대표선거)은 24.59%에 불과했다. 대전 7개 선거구에서 가장 낮은 수치였다. 

그러나 지난 제7회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소속인 박용갑 현 중구청장이 65.06% 압도적 득표율로 3선고지에 오른 바 있다. 정당보다는 후보 개인에 대한 평가가 표심을 좌우하는 지역이라고 분석할 수 있다. 

때문에 이번 21대 총선에서는 제3당 변수, 후보의 ‘인물론’이 판세를 가를 중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여기에 쇠퇴하는 원도심 지역구 특성을 반영한 참신한 지역개발 공약을 내세우는 후보가 주목을 끌 가능성이 높다. 

중구는 옛 충남도청사 주변 원도심 공동화 문제를 오랜 기간 안고 있어 주변 상인 등 지역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큰 지역이다. 여기에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한화이글스파크 등 한밭운동장 리모델링, 보문산 관광개발 사업, 노후 주거지역에 대한 재개발·재건축 등이 중요한 이슈로 거론되고 있다. 
    
총선 예비후보들도 저마다 이 부분을 중요 선거 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는 중이다. 민주당 후보들은 강창희 전 의장과 이은권 현역 의원으로 이어지는 보수정당 집권 30년 동안 중구가 전혀 발전하지 못했다며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반면 한국당 이은권 의원 등은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실패로 소상공인과 서민들이 피해를 입었다는 ‘정권 심판론’을 앞세우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영희 2020-02-12 15:06:15
김혜승. 대전여고 출신 맞나요?
이사람이 맞다면
정말 티없이 맑고 정직한 리더감인데. 참신한 후보네여.

시민주권 2020-02-11 21:37:47
민주당 후보님들~
선당후사를 부탁드립니다.
느닷없이 나타나 뭘 하시겠다는건지
지역 정체불명의 후보는 일단 거론도 안하겠습니다.

공무원신분으로 선거에 나오는 첫 사례를
유권자들이 어떻게 바라볼까요?
전국 선거에 미치는 영향은 얼마나 클까요?
개인의 명예로 비춰비지않을까요?
이제는 선당후사의 결단을 내려주실때인거같습니다.
검찰개혁 지지합니다.
지지하기에 선당후사를 말씀드립니다.
진실이든 거짓이든 공방의 중심에 서 있기에 ..
자칫 민심이 한쪽으로 쏠릴까 걱정됩니다.

검증 2020-02-11 20:56:58
정책 토론좀 해봐라~
뭘 알아야 찍든지 말든지 하지~
유권자가 찾으러 다녀야하냐?
선거운동 참 편하게들 하는듯..
누군가는 당선될텐데
막막하네요 누굴 찍어냐할지..

징징징~ 2020-02-11 20:01:19
청와대 아는놈 있다고 ~ 징징징~
누군가의 이름에 기대어~ 징징징~
공약과 정책은 안보이고~ 징징징~

어디 식당 한번 가봐라~ 에휴~
지하철 요금도 못 찍으면서 서민 코스프레하지좀 마라~

쑈는 끝났다~!!

중도뭉쳐~ 2020-02-11 19:57:12
유배근 후보가 그나마 젤 나아보이네요~
양 극단적 후보들 .. 말하는 내용들보면~
서로 적대시가 도를 넘어 아예 악으로 규정하고 싸우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