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미디어브리핑] 코로나 가짜뉴스 엄정대처 강조
[충청 미디어브리핑] 코로나 가짜뉴스 엄정대처 강조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2.0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언론들, 가짜뉴스 특단 대처 강조
감염병 전문 공공의료기관 '대전의료원' 조속한 설립도 촉구

지난 5일 오전 10시, 약국 영업이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기능성 마스크가 모두 매진되고 일반 마스크 몇 장만 남아있는 모습.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을 둘러싼 가짜뉴스가 사그라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국민 불안을 증폭하는 허위사실이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대량 유포되자 정부와 지자체는 엄정 대응을 선포했고, 경찰은 강력 단속에 돌입했다.

최근에는 유명해지고 싶다는 이유로 부산 지하철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자 행세를 하던 20대 유튜버와 강남 10여개 업소를 신종 코로나 감염증 3번째 확진자의 이동경로라고 속인 예비대학생 등이 경찰에 입건되면서 물의를 빚었다.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대전도 신종 코로나 가짜뉴스에 진땀을 흘리기는 마찬가지다. 대전성모병원은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이 병원에서 발생했다'는 사실무근의 가짜뉴스가 온라인상에 대량 유포되자 지난달 30일 대전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번주에는 충남 천안에서 16번째 감염증 확진자가 나왔다는 글이 SNS를 통해 빠르게 유포되면서 국민 불안을 증폭시켰다.

SNS에는 16번째 확진자가 아산 지역 아파트에 살고, 천안아산역 인근 대형 매장을 다녀왔다. 조심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급속도로 퍼졌다. 이에 천안시는 공식트위터와 SNS 등을 통해 해당 메시지가 근거 없는 가짜뉴스라고 긴급 공지했고, 아산시는 허위사실과 유언비어 등을 채널 일원화를 통해 원천차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이같은 가짜뉴스에 대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언론보도 상황실을 운영하고, 경찰 사이버수사대가 온라인상에 게재된 허위정보 삭제 등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그보다는 더 엄격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중도일보>는 6일자 사설 '신종 코로나 허위·장난신고 엄히 다스려라'를 통해 "국가적 재난 급에 속하는 신종 코로나 예방에 모든 국민이 나서고 있는 이때 허위 신고와 장난 행위는 사회적 혼란을 부추기는 고의적인 업무 방해나 다름없다"며 "본보기 차원에서라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적용해 엄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허위·장난신고에 따른 비용 소요 역시 빠짐없이 계산해 손해배상을 청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충청투데이>는 지면 5일자 '[사설] '신종 코로나' 혼란 부추기는 개인정보 유출'을 통해 신종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한 주민들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도 지적했다.

충청투데이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와 접촉한 충남 태안 주민의 개인정보가 유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며 "접촉자의 이동 경로 등을 암시하는 후속 게시물이 이어져 혼란을 부추기고 있는 실정이다. 국민들이 똘똘 뭉쳐 국가적 재난을 극복해야 하는 상황에서 개인정보 유출은 방역을 저해하는 행위다. 엄중하게 대처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역 언론은 공공병원이 부재한 대전에 '대전의료원' 건립이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국가가 직접 감염병을 통제할 수 있는 공공의료기관이 절실한 시점에서 대전의료원 사업이 지지부진한 것을 꼬집고 나선 것. 

대전시는 총 사업비 1315억원을 들여 동구 용운동에 17만 8000㎡ 규모 공공의료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전에서 지역 공약으로 선정했지만, 지난해 4월 KDI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된 이후 아직까지 지지부진한 상태다.  

<금강일보>는 3일 '[사설] 대전시 감염병 전문 공공병원 설립 서둘러야'를 통해 정부에 대전의료원 설립을 촉구하고, 시에는 대전의료원 설립에 대한 자료를 보강해 제출하는 등 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금강일보는 "대전의 경우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전수조사조차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춘절 기간 중국을 방문한 중국인 간병인에 대한 전수조사 역시 미완성이다. 전국적으로 전수조사가 실시 중이고 인근 충남도는 이미 조사를 마친 상태다. 그러나 대전시는 아직 정확한 인원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시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대처에 늑장을 부리고 있는 것은 감염병 확산 방지와 집중관리를 위한 공공병원이 없는 것이 주요 원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면서 "대전지역 의료계는 의료과잉을 이유로 공공병원 설립을 반대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감염병 컨트롤타워 부재를 실감하며 감염병 관리 전문병원으로서의 공공병원 설립에는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라고 보도했다. 

<중도일보>는 5일자 '[사설]대전의료원 설립 공약 안 지켜도 되나'를 통해 "감염병 전문병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지만 구색 맞추기처럼 끝나며 충청권은 제외됐다. 지역 단위 거점 기능을 감당할 대전의료원 설립의 핵심 이유가 또 추가된 셈"이라며 "대전의료원 설립을 뒤로 늦추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