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야생동물 피해 예방시설 지원
대전 서구, 야생동물 피해 예방시설 지원
  • 김귀남
  • 승인 2020.02.0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선울타리 설치비용 60% 지원, 농가당 최대 400만 원까지

멧돼지, 고라니 등 야생동물에 의한 농업‧임업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설치된 철선울타리
멧돼지, 고라니 등 야생동물에 의한 농업‧임업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설치된 철선울타리

대전 서구는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사전에 예방해 농가 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해, 야생동물 피해 예방시설 지원 사업을 10일부터 신청받는다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멧돼지, 고라니 등 야생동물에 의한 농업‧임업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철선울타리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는 17개 농가에 설치 지원을 했다.

올해 총사업비는 9천 3백여 만 원으로 총 설치비용의 60%를 지원하며 농가 자부담은 40%로 농가당 최대 400만 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서구에 경작지를 두고 있는 농업‧임업인이며, 매년 반복해 야생동물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지역과 피해 예방을 위해 자부담으로 예방시설을 설치하는 등 자구 노력이 있는 농가 등에 우선 지원한다.

설치를 희망하는 농가는 10일부터 27일까지, 구청 홈페이지에 공고된 신청서류를 작성하여 환경과로 제출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수확기 이전에 설치 지원을 완료하여 농가의 피해를 적극 예방할 수 있도록 신속히 추진할 것”이라며 “농민들의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