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시민이 행복한 도시 만든다”
논산시 “시민이 행복한 도시 만든다”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2.07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2020년 업무보고 통해 주민자치확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모색

논산시 2020 주요업무보고회 장면.
논산시 2020 주요업무보고회 장면.

“동고동락으로 사람꽃피는 행복공동체 논산을 위해 함께 마음을 모아야 할 때입니다”

논산시가 6일 2020년 주요업무보고회를 개최하고, 민선7기 시정비전 실현을 위한 방향 점검과 함께 지역발전 및 활기찬 동고동락 논산 조성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시는 올해 시정 추진방향으로 ▲사람이 모이는 도시 조성 ▲사람이 머무르는 도시 건설 ▲사람 키우는 도시 조성 ▲사람과 더불어 함께하는 도시 논산 등을 설정했다.

중점 추진할 업무로 ▲주민과 함께 성장하는 동고동락 마을자치 확대 ▲24시간 아이돌봄센터 설치·운영 ▲시민중심 일자리 대책 추진 ▲탑정호 명품둘레길 및 자연문화예술촌 조성 ▲국방국가산업단지 조성 ▲충청유교문화권 개발 ▲강경근대역사문화도시 조성 ▲생활SOC 및 도시재생 뉴딜사업 ▲수출딸기 안정생산 기반 조성 등이 보고됐다.
 
특히, 전 직원이 5일에 걸쳐 각 부서의 주요사업 및 정책을 보고했던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부서 내 담당자와 부서장 간의 업무보고를 가진 이후 해당 국·소·단장과 1주일 간 사업 추진 계획 등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업무에 관해 충분한 의견을 나눴다.

최종적으로 해당 국·소·단장이 시장에게 핵심 업무에 대한 보고를 거쳐 각 부서장과 문제점을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등 효율적인 업무 추진 방향을 설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단계별 업무보고를 거치면서 중점업무에 관한 세부 실천계획, 문제점 등을 도출하고 추진 방향 및 개선방안을 논의함으로써 촘촘하게 사업을 계획하는 것은 물론 핵심사항에 관해 충분한 고민과 논의를 거침으로써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사업추진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자리에서 황명선 시장은 “지속적으로 혁신정책 사례를 발굴해 적극행정 확산과 정착을 선도하고, 이를 발판으로 시민에게 힘이 되고 더 나은 삶을 보장하는 좋은 행정을 펼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올해 논의된 다양한 시책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사람이 먼저이고 시민이 우선인 행복공동체, 더불어 살아가는 동고동락 논산을 위해 힘 써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