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 “박종래·최동식 단일화, 신경 안쓴다”
박영순 “박종래·최동식 단일화, 신경 안쓴다”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2.07 11:45
  • 댓글 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래 ‘박영순 필패론’에 응수자제...“본선 향할 뿐”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 대덕구 총선 예비주자들. 왼쪽부터 최동식, 박종래, 박영순 예비후보. 

대전 대덕구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종래, 최동식 두 예비후보간 경선 단일화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다른 후보인 박영순 예비후보는 “그들의 단일화 시도에 대해 전혀 관심이 없다”며 “오직 본선을 향해 열심히 뛰고 있을 뿐”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박영순 예비후보는 7일 오전 <디트뉴스>와 가진 전화인터뷰에서 “같은 당 경쟁상대에 대해 굳이 모난 이야기를 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며 “상대측에서 뭐라고 이야기하든 이번 선거는 반드시 박영순이 승리할 것이라는 여론을 확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까지 더불어민주당 대덕구 국회의원 후보가 되기 위해 박영순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을 비롯해 박종래 전 대덕구 지역위원장, 최동식 전 청와대 행정관 등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3파전을 벌이고 있다. 

이중 박종래, 최동식 두 예비후보는 ‘단일화’에 합의하고 단일화방식에 대한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로서는 휴대전화 안심번호를 확보할 수 있는 ‘언론사 대행’ 여론조사 방식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중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측은 당내 경선주자간 단일화를 위한 지원에 대해서는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 3자 구도에서 두 후보 간 단일화를 지원할 경우, 나머지 한 후보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한편, 단일화를 시도하고 있는 박종래, 최동식 예비후보측은 박영순 예비후보에 대한 공세도 이어가고 있다. 

박종래 예비후보는 최근 <디트뉴스>와 가진 ‘총선예비주자 릴레이 인터뷰’에서 “(당내 경쟁자끼리) 반목하는 모습으로 비치지 않아야 한다”고 전제하면서도 “대덕구가 변화하길 바라는 원로들과 당원들이 다각적으로 박영순 필패론을 얘기한다”며 “박영순 예비후보가 제외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는 공세를 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달려라~ 2020-02-15 17:54:43
본선 승리를 향해~ 달려라~~~!!

박 종 래

이번엔 이기자~!

2020-02-15 10:59:09
박영순만 안나오면 해볼만한데. 박영순은 항상 지는게임

단일화 2020-02-11 16:24:09
승리를 위한 첫걸음이자 대덕의 새바람을 일으킬 태풍이어라~

가즈아~ 박 종 래~~~

역시 2020-02-11 09:39:03
박종래~!!
본선숭리를 향햐여~~~

2020-02-10 21:37:55
제대로.하는지.봐야아는거죠.예전.이랑.똑같지.안길.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