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의 3선이냐, 신인으로 물갈이냐
이장우의 3선이냐, 신인으로 물갈이냐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2.06 18: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총선 선거구 분석] 대전 동구
민주당 정치신인 장철민·정경수, 한국당 이장우에 도전장    
한현택 ‘안철수 신당’行, 제3당이 최대 변수로 등장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소속 이장우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소속 장철민, 정경수 예비후보.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소속 이장우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소속 장철민, 정경수 예비후보.

다가오는 4·15총선에서 대전 동구 유권자들은 자유한국당 소속 현역 이장우 의원에게 ‘3선’의 기회를 줄 것인지, 아니면 지역의 일꾼을 교체할 것인지 선택의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동구는 대전의 원도심, 보수의 강세지역으로 손꼽힌다. 그렇다고 이장우 의원의 3선을 장담하기는 어렵다. 동구에서 자유선진당이나 국민의당 등 제 3당에 대한 지지세가 강했기에 이번에 안철수 신당 등 제3당 후보가 얼마나 선전할 것이냐 여부에 따라 판세가 크게 흔들릴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 20대 총선 한국당 이장우 후보와 민주당 강래구 후보간 양강 구도에서 이장우 후보는 44.05% 득표로 37.36%를 얻은 강 후보를 가볍게 따돌렸다. 19대 총선에서 이장우, 강래구 두 후보가 34.97%와 33.34%로 박빙승부를 벌였던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었다. 

두 선거 모두 3위를 차지한 제3당 후보의 득표력이 승패에 영향을 미쳤다. 19대 총선에서는 임영호 자유선진당 후보가 무려 29.30% 득표로 당선자와 3위 후보간 격차가 약 5%p에 불과했다. 제 3당의 후보가 진보와 보수 중 어느 쪽 표심을 더 많이 흡수하느냐에 따라 판세가 급변할 수 있다는 의미다. 

동구청장 출신의 한현택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위원장이 탈당과 함께 안철수 신당 합류를 선언하고 나선 점도 총선변수로 떠올랐다. ‘안철수의 측근’으로 불리는 한현택 전 청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23.5%를 득표하는 등 동구에서는 상당한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다. 

가장 최근 선거인 제7회 지방선거에서 현 구청장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황인호 후보는 52.23% 득표율로 다른 후보를 압도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사건으로 민주당에 대한 쏠림현상이 반영된 측면도 있지만 한국당 성선제(24.25%) 후보와 바른미래당 한현택(23.50%) 후보가 보수표심을 반분한 것도 중요한 원인이 됐다. 

결과적으로 제3당 후보가 보수성향이 짙다면 민주당 후보 측에, 진보성향이 짙다면 한국당 후보에 유리한 선거가 펼쳐질 공산이 크다. 물론 ‘안철수 신당’ 등 제3당이 과거 국민의당이나 자유선진당처럼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예측하기는 어렵다. 현재로선 민주당과 한국당의 양강 대결에 변수로 작용하는 정도가 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현역 이장우 의원에 맞설 민주당 후보군의 중량감이 떨어진다는 점은 여당의 입장에서 제약요인이다. 한때 대전출신인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의 동구 출마설이 파다했지만, 최근 불출마하는 것으로 거취를 정리했다.  

민주당에서는 홍영표 전 원내대표 보좌관 출신인 장철민 예비후보와 변호사 출신 정경수 예비후보가 이장우 의원과 일전을 벼르고 있는 중이다. 경선 컨벤션 효과가 일고 ‘물갈이론’이 여론지형에 크게 반영된다면 민주당 후보의 선전을 예상해 볼 수 있지만, 아직 정치신인인 두 후보가 인지도에서 크게 밀린다는 평가가 많다. 

대전 원도심 지역구 세 곳(동구, 중구, 대덕구) 중 동구에서 민주당 지지세가 근소하게 앞서 있는 점은 그나마 여당이 위안을 가질 수 있는 요소다. 민주당은 지난 20대 총선 당시 동구에서 정당 득표율(비례대표 선거) 27.21%를 얻었다. 이웃 중구에서 민주당이 24.59% 지지를 받은 것보다 높은 수치다. 

지역 정치권 일각에서는 동구지역 신규아파트 입주 등으로 젊은 층 인구가 늘어 민주당에 유리할 것이란 전망을 꺼내놓고 있지만, 정확한 통계를 근거로 한 분석은 아니다. 통계청 주민등록 통계에 따르면 동구의 인구는 최근 5년간 1만 2808명 줄었다. 이중 만 49세 이하 인구 감소폭이 5858명으로 절반을 차지한다. 전체적으로 인구가 유출되고 있는 상황일 뿐, 젊은 층 인구가 더 많이 유입되고 있다는 근거는 없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20-02-13 09:38:19
3선이상은 여야를 떠나 더이상 출마해서는 안된다고 본다
국회의원 본인은 월급을 4연간 더받을수 있으니 좋겠지만 그지역은 오히려 피해를 본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