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공무원, 신종 코로나...지역경기 침체 우려 극복 동참
아산시 공무원, 신종 코로나...지역경기 침체 우려 극복 동참
  • 윤원중 기자
  • 승인 2020.02.04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내식당 주2회 휴무, 관내 음식점 이용 홍보

아산시청 공무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으로 인한 지역경기 침체 우려 극복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나섰다.

우한교민이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임시생활 중인 가운데 아산시는 철저한 방역과 함께 지역 경기 침체 우려를 극복하기 위해 격리 수용기간 동안 주 2회(수, 목) 구내식당을 잠정 휴무하고 지역 식당을 적극 이용키로 결정했다.

아산시는 구내식당 휴무일은 물론 가족 식사 시에도 초사동을 포함한 관내 음식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있다.

아산시 관계자는 “이번 격리 수용된 우한 교민으로 부터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은 희박하며, 지난 메르스 때처럼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간다면 더 큰 아산으로 한 단계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공무원부터 앞장서 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