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공포 선동하는 정치인 ‘유감’
‘신종 코로나’ 공포 선동하는 정치인 ‘유감’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1.29 16: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천안과 아산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28일 천안지역 시설 2곳에 중국 우한교민의 임시생활시설을 마련할 것이라는 언론보도가 나오면서 지역민 반발이 극에 달했다. 일부 시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렸고, 관할 경찰서에 집회신고를 내며 저지에 나섰다. 

천안시장 보궐선거와 총선에 출마한 예비후보들은 여야를 막론하고 반대 성명을 냈다. 이들은 성명서도 모자라 기자회견을 자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우리지역은 안 된다"는 주장에 뒤따르는 근거는 부족했다. 

심지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두고 ‘충청홀대론’까지 거론하며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작태도 보였다. 또 격리시설로 언급된 곳에서 ‘1인 시위’를 하는 모습을 찍어 얼굴 알리기에 활용하고, 상대당을 겨냥한 공세도 서슴지 않았다.  

29일 정부 공식발표에 앞서 천안지역이 아닌 아산에 위치한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에 있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이 격리 장소로 가닥이 잡혔다는 또 다른 언론보도가 나왔다.

아산도 천안과 마찬가지로 정치권이 먼저 반대하고 나섰다. 이명수 국회의원(자유한국당·아산갑)은 보도자료를 통해 “아산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경찰인재개발원 격리시설 이용을 결단코 반대한다”고 밝혔다. 인근에 시민이 거주하고 있어 격리시설로 적합하지 않으며, 천안시민과 정서적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아산시의회도 “시민과 함께 수용불가 입장을 강력히 고수하겠다”고 주장했다. 현재 인근 지역민들은 트랙터와 차량으로 경찰인재개발원 출입을 막는 등 반발하고 있다.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 지정을 두고 ‘우리지역은 안 된다’는 지역이기주의가 팽배하다. 물론 지역민 우려를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지만 정치인이 앞장서 과도한 우려와 걱정을 만들고 있다. 정치인들의 명분은 “인근에 지역민이 있어 안전상 문제가 된다”는 말로 축약된다. ‘시민안전’이 주된 명분이었지만, 이들의 말과 행동에 지역사회는 코로나 공포에 떨어야 했다. 

이들 정치인에게 묻고 싶다. 본인 가족과 친척이 같은 상황에 놓였어도 결사반대를 외칠 것인지. 고국에 돌아와도 갈 곳 없는, 어느 누구도 반기지 않는 현실에 중국에서 전세기만 기다리는 교민들의 심정도 헤아려 봐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충청도 2020-01-30 09:47:57
두 곳 모두 충청으로 결정된 점, 하필 두 곳 모두 야당 국회의원 지역이라는 점,행정의 일관성 결여,절차의 비민주성 측면에서는 문제가 있습니다

이런글좋아요 2020-01-30 08:29:07
느끼는것을 글로 옮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