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 교민 천안 격리설 ‘설왕설래’ 
中 우한 교민 천안 격리설 ‘설왕설래’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1.28 19:0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구체적 장소 발표 미뤄..지역 반발 의식한 듯
충남도 “천안 2곳 최종 확정 아니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28일 도청 프레스센터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28일 도청 프레스센터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정부가 중국 우한에 거주하고 있는 교민들의 국내 임시 생활시설을 발표하지 않은 것을 두고 이런 저런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해당 지역사회의 반발 여론과 추가 수용 시설의 불가피성 등을 고려한 것 아니냐는 얘기다.   

28일 정부에 따르면 이르면 오는 30일 전세기 편으로 중국 우한에 있는 교민과 유학생 700여명을 데려올 예정이다. 정부는 또 이들을 대상으로 국내 국가시설에서 2주간 격리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정부는 임시 생활시설의 구체적 장소와 규모는 발표하지 않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일부 언론에서는 해당 시설로 충남 천안 소재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 2곳이 거론 중이라고 보도했고, 지역사회와 정치권은 일제히 반발했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임시 생활시설은 정했지만, 지역 사회의 반발 여론에 발표 시기를 늦추고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이날 오후 5시 도청 프레스센터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시생활시설을 발표하는 것으로 알았는데, (확인한 결과)내부적으로 다시 논의 중이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 부지사는 이어 “지난 26일 임시생활시설과 관련해 동향을 파악했고, 지역 2곳에 시설이 집중된 것과 관련해 우려를 표했다”며 “정부가 이날 재검토를 이야기 했는데, 한곳이 포함될 여지도 있고 제3기관이 지정될 수도 있다. 도 차원에서 확답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초 정부는 (격리시설을)2인 1실로 운영하는 것을 논의했는데, 이후 1인 1실로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면서 시설이 더 필요했을 수도 있다”고도 했다. 

충남도에 따르면 천안에 소재한 시설 2곳은 1인 1실로 운영할 경우 500여명 가까이 수용이 가능하다. 현재 귀국을 신청한 우한지역 교민은 693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김 부지사는 “(도 역시)지역민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 설령 천안에 시설이 지정되더라도 일반 주민들이 교민들과 접촉할 일은 없으니 안심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더듬이 2020-01-29 17:29:44
더듬이 애들은 아무말 못해요~

고태로 2020-01-29 06:16:21
하필이면왜천안
국가수용시설도있는데
천안을꺼적으로보고있어서그런가
당치도않은말
충남도행정부지사도접촉이없으면
괞찮다고하는데뭘가지고지꺼리는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