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정치권, 中우한교민 격리수용 ‘반대’
천안 정치권, 中우한교민 격리수용 ‘반대’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1.28 16: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격리 수용지로 천안 2곳 검토

정부가 중국 우한교민을 격리 수용할 곳으로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천안지역 정치권이 일제히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정부가 중국 우한교민을 격리 수용할 곳으로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천안지역 정치권이 일제히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정부가 중국 우한교민을 격리 수용할 곳으로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천안지역 정치권이 일제히 반대 입장을 밝혔다. 

장기수 더불어민주당 천안시장 예비후보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중국우한지역 교민을 격리 수용할 곳으로 천안 소재 시설이 결정됐다는 언론보도를 접했다. 정부의 결정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장 예비후보는 “천안시장이 궐위된 상태서 아무런 협의 없이 정부서 무책임하게 일방적인 결정을 내린 것은 매우 경솔한 행위”라며 “수용시설이 천안으로 결정된 이유와 시민 안전을 위한 사전대책이 무엇인지 먼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상돈 자유한국당 천안시장 예비후보도 “우한폐렴 의심환자 하나 없는 천안에 우한교민 700여명을 격리수용하겠다는 생각은 도대체 어디서 나온 것이냐”고 일갈했다. 

박 예비후보는 계속해서 “우정공무원교육원 경우 도심에서 15분, 중앙청소년수련관도 도심에서 6km떨어진 곳에 있다”며 “이 두 곳에 교민을 격리할 시 시민안전은 어떻게 담보할 것인가. 천안이 우한폐렴에 노출되면 대한민국 전체가 노출되는 것과 같다”고 우려했다.  

이정만 자유한국당 천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도 성명서를 통해 “왜 중국 우한교민을 천안에 수용하려고 하는가. 이는 문재인 정부가 지속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충남 홀대의 연장선에 있는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천안은 문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으로 서민경제가 크게 어려움을 받고 있는데 이들이 수용되면 지역경제에 치명적일 것”이라며 “천안에 우한교민을 수용하는 것은 결단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중국 우한교민 천안 격리 반대’ 글이 올라왔고, 수용시설 인근 주민들은 관할 경찰서에 집회신고를 내는 등 반발이 일고 있다.  

한편 정부는 이르면 30일 전세기로 중국 우한지역 교민을 국내로 귀국시켜 잠복기(2주)가 지날 때까지 일정 시설에서 공동 생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R 2020-01-28 17:18:23
정도것 하시지 당신 주변 가족이 거기 유학하다 긴급히 왔다 생각해보시요.
그래도 그런말 할것인지 따뜻하게 반겨주지는 못하지만 과거 환향0 취급은 하지 마쇼
그 힘든 대한민국을 벗어나고자 우한에서 열심히 살던 내가족 내 이웃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