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회복 벼르던 이완구, 왜 총선 불출마하나
명예회복 벼르던 이완구, 왜 총선 불출마하나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1.2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완종 리스트' 무죄 판결 이후 정치 재개
당내 인적쇄신 맞물려 ‘물갈이론’ 압박 심했을 듯

이완구 전 국무총리. 자료사진
이완구 전 국무총리. 자료사진

이완구(69) 전 국무총리는 21대 총선 출마로 정치적 재기를 노렸다. 그는 동시에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로 실추된 자신의 정치적 명예회복을 도모한다는 계획이었다. 이 전 총리는 지난해 1월 출마 지역구는 밝히지 않았지만, 일찌감치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그러나 돌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전 총리는 28일 오전 언론사에 보낸 입장문에서 “4월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 정치일선에서 물러나 세대교체와 함께 인재충원의 기회를 활짝 열어주는 데 미력이나마 기여하고자 한다”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여기서 ‘세대교체’와 ‘인재충원’이라는 대목이 가장 눈길을 끈다. 앞서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지난해 12월 17일 총선 승리를 위해 당의 대표를 지냈거나 당의 지도자적 위치에 있던 큰 정치인은 당과 협의해 전략적 거점지역에 출마해 이번 총선을 이끌어 줄 것을 권고했다.

이 전 총리는 3선 국회의원에 원내대표, 국무총리 등을 지낸 바 있다. 때문에 이 전 총리 역시 그동안 당내 인적쇄신과 맞물려 직간접적인 불출마 압력을 받았을 것으로 짐작된다.

앞서 이 전 총리는 지난 달 17일 충청권 국회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의 총선 출마 여부를 당에 위임하겠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이 전 총리는 당시 “제 스펙이나 커리어로 볼 때 나 스스로 어디에 출마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그렇다고 꽃가마를 태워달라는 이야기는 아니다”고 당의 결단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하지만 최근 한국당이 영입 인재로 발표한 신범철(50)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이 천안갑 출마를 결정하면서 이 전 총리 거취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천안갑은 이 전 총리의 유력 출마 지역구였기 때문이다. 때문에 황교안 대표의 복심이 자신에게 없다고 판단한 이 전 총리가 결국 불출마를 택한 것 아니냐는 얘기다.

일부에서는 이 전 총리가 협치와 국민통합, 남북통일, 자유우파의 대통합을 강조했다는 점에서 향후 정치권에 조력자 역할은 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는 곧 차기 대권을 앞두고 ‘킹메이커’로 나설 수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이 전 총리가 정치권을 떠난다고는 했지만 정치는 생물"이라며 "야권이나 유력 주자 측이 '정권 교체'라는 대의명분에 도움을 요청한다면 거절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한편 이 전 총리는 현재 전화를 꺼놓고 외부와의 연락을 일체 차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