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댓돌과 현관문에 신발 가득한 설날 기원”
文 “댓돌과 현관문에 신발 가득한 설날 기원”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1.23 15:3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에 새해 인사 영상메시지..‘확실한 변화’ 약속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청와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국민들의 행복한 명절을 기원하는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영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청와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국민들의 행복한 명절을 기원하는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영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청와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국민들의 행복한 명절을 기원하는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검정색 두루마기에 흰색 목도리를 매고 등장한 문 대통령은 “부모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차례 상처럼 넉넉하고, 자식 사랑이 떡국처럼 배부른 설날”이라며 “이웃을 먼저 생각해주신 국민들 덕분에 다 함께 따뜻한 설을 맞게 되었다”며 국민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한민국은 작지만 강한 나라다. 어떤 어려움도 이겨왔고, 많은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만큼 발전했다”며 “우리의 빠른 성장과 역동성, 높은 시민의식과 한류 문화에 세계가 경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올해는 국민 모두가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면서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더 부지런히 뛰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실향민을 언급하며 “명절이면 그리움이 더 깊어지는 분들이 계시다. 북녘에 고향을 두고 온 분들이 더 늦기 전에 가족과 함께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위해 묵묵히 일터를 지키고 계신 분들의 노고도 잊지 않겠다”며 연휴기간 근무자들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댓돌과 현관문에는 크고 작은 신발이 가득하고, 따뜻한 마음을 주고받는 행복한 설날이 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 농수산물유통센터를 찾아 설 장보기를 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설날밤 2020-01-26 00:31:07
그나저나 석열이형한티 고마워혀야지
누구처럼 자꾸만 섭섭하다 서운하다
너무 섭섭하다 너무 서운하다
카문서 수족 자르고 청.추연합혀서 조저대무는 안되는디유

레밍 2020-01-23 18:22:33
폼, 말 잘 하는건 탁월 !
정치하는건 꼴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