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vs 한국당 ‘대전·충남 혁신도시’ 공방
민주당 vs 한국당 ‘대전·충남 혁신도시’ 공방
  • 황재돈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1.2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황교안 대표 충청민에 사죄해야” 
한국당 “혁신도시 정치적 이용 말라” 

충청권 여야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충청권 여야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충청권 여야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최근 대구·경북지역 일부 의원들의 혁신도시 저지 움직임을 비판하자 자유한국당이 양 지사와 더불어민주당에 공세를 가하는 형국이다.   

한국당 대전시당과 충남도당은 23일 오후 성명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양승조 충남지사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날을 세웠다. 

양 시·도당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문제는 시·도민들의 염원”이라면서도 “혁신도시 법안통과에 소극적이고 고비마다 발목을 잡은 것은 야당이 아닌 바로 문재인 정권”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양 지사는 영남권 의원들의 개인적 발언을 꼬투리 삼아 충남도민을 부추기고 있는 것도 모자라 황교안 대표를 끌어들여 석고대죄, 사죄를 운운하며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낙연 전 총리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찬물을 끼얹는 발언을 했고, 문 대통령은 신년기자회견에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검토하겠다’는 발언으로 대전충남 시도민의 염원을 짓밟았다”며 “혁신도시를 가지고 더 이상 정치에 이용해 얄팍한 표를 구걸하는 작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같은 성명은 이날 오전 양승조 지사가 충남 태안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대구·경북 한국당 의원을 비판한 것에 반박 차원으로 풀이된다. 

앞서 양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국토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에 저지 방침을 세운 것을 두고 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에 일침을 가했다.  

양 지사는 “대구·경북 일부 의원들이 대전·충남 혁신도시 건설을 위한 국토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저지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은 상처 난 충청인 마음에 소금을 뿌리고, 성난 민심에 기름을 끼얹는 망언”이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황교안 대표를 향해선 “분명한 진의를 밝히고, 특별법 통과 저지 방침이 진의가 아니라면 충청인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책임을 물었다. 

이날 대전시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대구·경북 일부 국회의원 의견으로 자유한국당 공식입장은 아닌 것으로 파악되나, 지역주의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혁신도시는 국가의 균형발전, 수도권과 비수도권과의 균형 발전을 목표로 하는 것인 만큼 비수도권 지역간의 갈등양상으로 비춰져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 22일 논평을 통해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저지 움직임에 대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은 그동안 지역 표심을 생각해서인지 겉으로는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한뜻을 가진 것처럼 보였다”며 “이 같은 움직임이 사실이라면 그동안 지역민을 우롱하고 기만한 처사”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대구·경북 일부 의원들은 지난 20일 모임을 갖고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국회 산업위 전체회의에 상정치 않도록 요구할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배경에는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가 지정될 경우 2차 공공기관 이전에서 대구·경북 몫이 줄어들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