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의회, 갈산면 폐기물처리시설 사업 철회 강력 촉구
홍성군의회, 갈산면 폐기물처리시설 사업 철회 강력 촉구
  • 이정석 기자
  • 승인 2020.01.2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금강유역환경청 방문, 주민생존권‧환경피해 우려 반대 의견 전달

홍성군의회는 지난 22일 금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해 갈산면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계획에 적극 반대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홍성군의회는 지난 22일 금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해 갈산면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계획에 적극 반대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홍성군의회가 산업폐기물로 인한 주민 건강권보호와 환경피해의 우려가 크다며 갈산면 폐기물처리시설 사업의 전면 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군의회는 지난 22일 금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해 갈산면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계획에 적극 반대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이날 홍성군의회는 ▲분진, 악취, 소음 등으로 인한 주민 건강권 침해 ▲폐기물처리시설서 배출될 수 있는 각종 유독물질로 인한 주민 불안감 증대 ▲침출수로 인한 남당항, 궁리항 지역의 심각한 2차 환경 피해 우려 등의 이유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계획 전면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김헌수 군의장은 “갈산면 오두리에 설치 될 폐기물처리시설은 위치상 인근 시·군 주민에게도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될 수 있는 만큼 비단 홍성만의 문제로 볼 수 없다”며 “앞으로 주변 지자체와 협조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등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반대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함께 방문한 의원들도 한 목소리로 “갈산면민들에게는 단순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가 아니라 생존과 연결된 중대한 문제로, 시간이 갈수록 주민들의 불안감이 더 커지지 있다”며 “주민들과 함께 사업이 철회되는 날까지 포기하지 않고 싸울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홍성군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하며 환경영향평가서가 접수된다면 주민 의견이나 환경오염 위험성, 현지 여건 및 현장 조사 등을 통해 신중하게 검토·처리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갈산면 산업폐기물 처리시설 설치 사업자는 금강유역환경청에 제출할 환경영향평가 초안 작성을 위한 현지조사 중이며, 조만간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할 예정으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홍성군의회의 ‘보령화력 등 배출 미세먼지 및 유해물질 피해 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장재석)’는 홍성군 미세먼지 피해 저감 및 관리에 관한 조례안 발의, 환경 피해 저감을 위한 자료 수집 및 주민 의견 수렴, 피해 현장 방문 등 미세먼지의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