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권 “불법 정치후원금, 난 전혀 모른다”
이은권 “불법 정치후원금, 난 전혀 모른다”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1.2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법 개정, 20대 국회서 현실적으로 불가능”
“황운하는 후배, 내 스스로와 싸움이고 시민이 선택” 
“조직사회 혼자 있는 것 아니다” 박용갑 중구청장 비판도

22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지역 정치부 기자들에게 지역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이은권 국회의원.
22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지역 정치부 기자들에게 지역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이은권 국회의원.

이은권 자유한국당 의원(대전 중구)은 자신에게 후원금을 낸 금성백조건설 대표 등이 정치자금법 위반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것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고, 그쪽(건설사)을 만나 본 적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22일 오후 지역 정치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후원금을 준 사람들이 문제가 된 것이지, 나는 그 사람들에게 후원금을 달라고 한 적도 없다”며 “무슨 돈인지 알 수도 없고, 선관위를 통해 회계처리까지 정상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이런 (불미스런) 일에 연루돼 죄송하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건설사측과 함께 기소된 이 의원 보좌관 A씨는 "후원을 요청한 것은 사실이지만,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 거론한 사실이 없다"며 "재판과정을 통해서 성실하게 제 입장을 밝혀서 무죄를 입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이은권 의원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서는 “이번 20대 국회에서 처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전망했다. 조승래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이 지난 20일 신년기자간담회에서 “20대에서 처리가 가능하다”고 밝힌 것과는 다른 이야기다.

이 의원은 “대전에 오고 싶은 공공기관이 많지만, 말을 하지 못하고 있다. 결국은 시간 문제”라며 “다만, 20대 국회는 이미 끝났다. (의원들이) 공천을 위해 신경전을 벌이고 하다보면 겨를이 없다”고 내다봤다.   

황운하 전 대전지방경찰청장이 민주당 간판을 달고 중구에 출마하는 것에 대해서는 “황운하는 내 후배다. 내가 선배로서 칭찬해 줘야지 뭐라고 하겠냐”며 “결국은 내 스스로와 싸움이고 시민들이 선택할 문제”라고 직접적 언급을 피했다. 이 의원은 “오늘 지역 정치부 기자들에게 만난 뒤, 내일(23일)부터 재래시장 등을 방문하며 본격적으로 선거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구청장 경험이 있는 이은권 의원은 최근 불거진 대전시와 중구의 인사교류 중단 등 갈등에 대해서는 “조직사회는 혼자만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박용갑 현 청장을 겨냥했다. 

그는 “제가 (중구청장) 할 때는 (박용갑 청장처럼) 그렇게 안했다. 부구청장을 (시에서) 받으면 두 명을 보냈다. 그래야 구도 인사숨통이 트인다”며 “어느 구청이든 관례대로 그렇게 해 왔다. 특이하게 중구만 그런다. 피해는 직원들이 보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