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중도사퇴 책임론 '네탓 공방' 가열
김소연 중도사퇴 책임론 '네탓 공방' 가열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1.21 16:5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연 "민주당은 후보 낼 자격없다" 발언에 조승래 '발끈'
오광영 시의원 “임기 절반도 못 채우고, 시민은 안중에 없냐”

바른미래당 소속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 자료사진
바른미래당 소속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 자료사진

총선출마를 위해 사퇴한 바른미래당 소속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의 정치행보에 대해 김 전 의원과 민주당 측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김 전 시의원은 자신의 사퇴로 인한 보궐선거 책임을 민주당에 돌렸고, 민주당측은 "시민은 안중에도 없냐"며 중도사퇴 책임론에 불을 붙였다.  

21일 오광영 대전시의원(유성2, 민주)은 김 전 시의원 사퇴와 관련 “시민이 부여한 4년 임기를 절반도 채우지 않고 국회의원에 출마한다고 사퇴한 행위는 어떠한 변명으로도 정당화 될 수 없다”며 “특히 본회의에서 사퇴와 관련해 신상발언을 하면서 이에 대한 사과는 커녕 언급도 없는 것은 정치인으로서의 소양을 의심케 하는, 주민은 안중에도 없는 행태”라고 꼬집었다.

오 의원은 또 “김 전 시의원이 의정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비판과 대안보다는 마치 화풀이 하듯 냉소와 조소하며 집행부와 다른 정당을 비난해 왔다”며 “이런 의정활동으로 볼 때 과연 중앙정치를 할 만한 소양을 갖추었는지, 능력이 있는지 의심스러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시의원은 이날 오전 시의회 247회 임시회 2차 본회의 신상발언을 통해 “지난 569일간 쉼 없이 달려온 의정활동을 마치고 사퇴하려 한다”며 “민주주의란 이름으로 대세에 따르길 강요하는 일이 벌어지지는 않는지, 민주주의란 폭력은 없는지 의심을 가져야 한다”고 민주당을 겨냥했다. 

대전시의회 시의원 22명 중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이 압도적인 20명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을 빗댄 표현으로 해석된다. 김 시의원 자신도 민주당 소속이었으나 ‘비례대표 공천헌금 요구’ 의혹을 제기한 뒤 당으로부터 제명처분을 받고, 당을 옮겨 바른미래당에 입당한 바 있다.  

김 전 시의원은 지난 16일 ‘중도사퇴에 대한 정치적 책임문제’를 묻는 <디트뉴스> 질문에 “민주당은 후보를 낼 자격이 없다. 모든 책임은 민주당과 박범계 의원이 져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후 ‘시의원 중도사퇴’와 관련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조승래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도 지난 20일 신년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은 후보를 낼 자격이 없다’고 한 김 전 의원 발언에 “그건 김소연 전 의원이 판단할 게 아니라, 우리당이 판단할 문제”라고 응수했다. 

조 위원장은 “임기가 6개월에서 1년 미만 남았다면 모르겠지만, 반 이상 남은 상황에서 중간에 임기를 그만두고 다른 선거에 출마한다는 것은 어느 정당 소속이든 이해하기 어렵다”고 꼬집기도 했다. 

민주당에서는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과 정기현 시의회 교육위원장이 총선출마를 위해 공직에서 물러나려 했으나 사실상 ‘당의 만류’로 인해 출마의지를 접은 바 있다. 민주당은 이 같은 배경 때문에 김 전 시의원의 중도사퇴에 대한 책임론을 더욱 강하게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김 전 시의원이 총선출마 의지만 밝힐 뿐, 구체적으로 어떤 지역에 출마할지 이야기하지 않는 것도 정치인의 도리가 아니다”라는 비판도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행보인 공직사퇴나 출마는 항상 시민을 중심에 둔 것이어야 한다”며 “비례대표 자리를 노리는 것이 아니라면, 출마할 지역의 시민들과 만나 비전을 제시하고 동의를 구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20-01-22 17:14:07
김소연 파이팅!!!

gkgkgk 2020-01-22 09:36:39
민주도 없고
줏대도 없고
당췌 내로남불, 신적폐 말고 뭐하는 집단인지 알수가 없쥐 A라이

웃겨요~ 2020-01-21 18:30:12
타 언론 읽다가 보니
이런 내용도 있었네요&^^

- 지난 해 김 의원이 앞장서
보조금 관련 비리 근절을 위한 보조금 지원 시설 특별 위원회 구성을 추진했지만,
조 위원장과 민주당 소속 시 의원 간담회 직후 특위 구성이 무산되면서 ...

왜?
비리근절 특위 무산시켰나요?

시민단체들은 왜? 침묵하나요?

이유를 알려주세요~
몰라서 묻습니다^^

조로남불 2020-01-21 18:03:11
ㅋ~

유권자 2020-01-21 18:02:13
중도 사퇴라는 자체만으로 보면 안되는 특이 케이스죠~!!

왜?
사퇴할수 밖에 없고
무엇을 위해 나설수 밖에 없었는지를 봐야합니다.

작금의 더불어의 이중적 행태와를 보면
유권자를 표 찍는 기계로 밖에 보질 안는듯하군요

그 심판의 날에
그 심판자의 중심에
김 소 연 의원이 있다고 보여집니다.

더불어 심판의 날이 가까워지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