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성 떨어진 오피스텔 ...청약 ‘미달’ 속출
수익성 떨어진 오피스텔 ...청약 ‘미달’ 속출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1.21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스텔 68개 단지 전수조사 70% ‘미달’...아파트 분양시장 열기와 대조

수익성 하락과 초과 공급으로 오피스텔 시장이 소비자들에게 외면받고 있다. 자료사진.
수익성 하락과 초과 공급으로 오피스텔 시장이 소비자들에게 외면받고 있다. 자료사진.

아파트 분양시장의 청약 열기와 다르게 오피스텔은 청약 미달이 속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성 하락과 초과 공급으로 소비자들이 외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부동산114가 아파트투유에 공개된 2019년 오피스텔 청약 결과를 분석한 결과, 68곳 중 47개 단지는 모집 가구수에 비해 청약접수자가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0곳 중 7곳이 청약 마감에 실패한 셈이다.

아파트 분양시장은 같은 기간 73.63%(402곳 중 296개 단지)가 순위 내 청약 마감을 기록했다.

특히 서울에서 공급된 56개 아파트 단지 중 청약 미달된 단지는 한 곳도 없었다. 하지만 틈새상품의 대표주자인 오피스텔은 서울에서 공급한 12개 단지 중에서도 7곳이 청약 마감에 실패했다. 오피스텔 상품이 대체로 소비자들에게 외면 받고 있다는 대목이다.

다만 서울 여의도나 경기 과천, 동탄, 인천 송도, 대구광역시 등 일부 오피스텔은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초양극화’된 움직임이 나타나기도 했다.

부동산 114 제공.
부동산 114 제공.

부동산 114에 따르면 초소형 원룸 위주로 공급되는 오피스텔이 아파트 상품을 대체하지 못한 것이지만 가장 큰 원인은 수익성 하락과 초과 공급에서 찾을 수 있다.

작년 12월 기준 오피스텔의 평균 임대수익률은 연 4.91%로 2018년 연 5%대가 붕괴된 이후에도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2019년에 9만실 가까운 역대급 입주물량이 쏟아졌고 2020년에도 전국적으로 7만6979실이 준공될 예정이다.

2019년 분양물량 3만 2942실의 상당수가 미분양으로 남은 상황이어서 향후 전망도 우호적이지 않다. 신규 공급물량 조절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