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vs 민주당, 지역사무소 설치 ‘설전’
이명수 vs 민주당, 지역사무소 설치 ‘설전’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1.21 15:49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 “아산 사무소 2개 추가 설치는 꼼수정치”
이 의원 “주민과 대화 위해 마련, 선관위 협의 거쳐”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과 이명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아산갑)이 지역 사무소 설치를 놓고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과 이명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아산갑)이 지역 사무소 설치를 놓고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과 이명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아산갑)이 지역 사무소 설치를 놓고 충돌했다. 민주당은 이 의원이 아산에 추가로 설치한 사무소를 ‘꼼수 정치’라고 비판했고, 이 의원은 주민과의 소통 창구 역할로, 선관위 협의를 거쳐 설치했다고 맞섰다. 

민주당 충남도당은 21일 논평을 내고 이 의원이 지역구에 사무소를 2개 추가 설치와 것과 관련해 “꼼수정치를 중단하고, 급조된 지역사무소를 즉시 철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4년 임기 중 3년 8개월 동안 온천동에 위치한 사무소 한곳만 유지해오다 선거를 3개월여 앞둔 시점에 신창면과 모종동에 두 곳의 사무소를 추가 설치했다. 그 목적에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충남도당은 이어 “이 의원이 다가올 국회의원 선거를 염두에 두고 지역사무소를 추가 설치해 자신 이름을 홍보하는 것이라면, 이는 현행법의 미흡함을 악용하는 정치적 꼼수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충남도당에 따르면 중앙선관위는 지난 2004년 관련 사례 질의에 “지역구에 사무소를 두는 경우 그 수를 제한하는 법률상 규정은 없다. 하지만 국회의원 사무소를 설치해 선거운동에 이르는 행위를 하거나 선거에 관한 정당 사무를 처리하는 등의 경우 공직선거법 등 규정에 위반될 수 있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충남도당의 문제제기를 ‘정치공세’로 일축하며 반격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주민과 대화하고 공개적으로 만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함에 따라 선관위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사무소를 설치했다”며 “민주당이 신창 지역 등이 취약지역이라 판단해 공세를 가하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산민 2020-01-29 12:50:45
복기왕이 무서운 모양이지?

가가호호 2020-01-24 00:04:30
아산에서 자영업하는 사람입니다. 이명수 의원님이 당선 꼭되시길바랍니다! 항상 성실히 의정에 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해 2020-01-23 16:18:54
복기왕이 승리할것 같습니다

goodluck 2020-01-23 12:05:33
서울지방검사장(이성윤 전라 '고창', 서울동부지검장 ( 고기성 전라 '광주' 인성고 출신), 서울남부지검장(송삼현 전라 '고흥'출신), 서울서부지검장(장영수 경북출신), 서울북부지검장(김후곤 서울),, 인사 편중 심하지 않나요 ??

아산 2020-01-23 10:19:00
복기왕후보님 근데 아산시장 재임 시절에 피복비 예산 전용해서 직원들 옷 선물한 의혹 해결된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