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네팔 눈사태, 교사 4명 실종…무사귀환 최선”
충남교육청 “네팔 눈사태, 교사 4명 실종…무사귀환 최선”
  • 이정석 기자
  • 승인 2020.01.18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산 중 사고, 9명중 5명 대피…기상악화로 구조에 어려움

층남교육청 소속 해외교육봉사단 교사 4명이 네팔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것으로 알려지자 18일 이은복 교육국장이 긴급 브리핑을 열고 무사귀환을 위한 대책마련에 나섰다고 밝혔다.
층남교육청 소속 해외교육봉사단 교사 4명이 네팔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것으로 알려지자 18일 이은복 교육국장이 긴급 브리핑을 열고 무사귀환을 위한 대책마련에 나섰다고 밝혔다.

네팔로 교육봉사를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해외교육봉사단 교사 4명이 트레킹 중 눈사태로 소재가 확인이 안 되는 사실이 알려지자 18일 교육청 관계자들은 침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도교육청 비상대책본부는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고 외교부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와 연락체계를 통해 실종 교사들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비상대책본부에 따르면 봉사단 11명 중 몸이 불편한 2명을 제외한 9명이 교육봉사활동 기간 중 네팔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금요일과 주말을 이용해 가이드와 함께 해발 3200m 레오랄리 고지로 등반에 나섰다.

그러나 출발 시 기상이 좋았지만 등반 도중 갑작스런 기상악화로 하산을 결정하고, 선발대 4명과 현지인 2명이 내려가던 중 산사태로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후발대 5명은 사고 소식을 듣고 해발 2900m 정도에 위치한 롯지 대피소로 긴급 대피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지만, 현재 통신상태가 원활하지 않아 추가 상황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 기상악화로 헬기가 뜨지 못하는 등 구조활동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고가 난 지역은 평소 사고가 빈번한 곳은 아닌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만 최근 내린 강설로 눈사태가 크게 나면서 이번 실종의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재 확인이 안 되는 교사들의 가족과 교육청 관계자, 여행사 직원 등 10여명은 이날 오후 1시 30분 비행기로 네팔로 향했다.  

이번에 사고를 당한 해외교육봉사단은 네팔 카트만두 일대에서 교육봉사활동을 하기 위해 지난 13일 출발해 25일 도착할 예정이었다. 이번 봉사단은 3차 출발단으로 1차(7일~21일), 2차(6일~19일) 출발단은 일정을 조기 종료하고 귀국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해외교육봉사단은 지난 2012년부터 네팔지역에 교육봉사활동을 8년째 꾸준히 실시하고 있었으며, 학교를 지어주고 학용품과 옷가지 등을 전달하는 활동을 진행하고 있었다. 해당지역 학교를 돌며 학생들과 예체능 놀이, 우리 전래놀이 함께 하기, 수업놀이 등 교육봉사활동을 진행하고, 환경 미화활동도 벌여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