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청약경쟁률 무려 55대 1…6대 광역시 최고
대전 청약경쟁률 무려 55대 1…6대 광역시 최고
  • 박길수 기자
  • 승인 2020.01.1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대전 일반분양 8057가구

지난해 대전의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평균 55대 1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전의 지난해 청약경쟁률은 평균 55.46대 1을 기록했다. 대전은 4617가구(특별공급제외) 모집에 1순위자 25만 6000여명이 몰리면서 평균 55.46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광주는 평균 41.85대 1, 대구는 20.60대 1 등의 1순위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5곳 중 울산만이 한자리수 경쟁률인 2.29대 1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하지만 높은 청약경쟁률에도 불구하고 미분양을 발생했다.

국토교통부 미분양통계에 따르면 광역시의 1월 대비 미분양 증가율을 살펴보면 대구와 광주가 무려 300%, 200% 증가율을 기록했다. 대구는 지나해 1월 291가구였던 미분양이 같은해 11월에는 1236가구까지 증가했다. 광주는 52가구에서 180가구로 늘어났다.

물론 공급됐던 가구수를 감안할 때 미분양 가구수가 우려할 만큼 증가한 것은 아니다. 부산과 대전은 30% 이상 감소하며 연말까지 분양시장의 열기가 식지 않았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공급이 늘면서 저층 등 자연발생하는 미계약 되는 물량들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지난해 지방 광역시 분양시장의 성적은 비교적 좋았다. 때문에 올 분양시장도 기대감이 큰 편이다”면서 “연초부터 대통령이 직접 나서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강하게 피력하고 있어 올 분양시장은 정부 대책이 중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다만 상반기의 경우 총선 전후로는 각종 개발 및 투자유치 공약 등이 시장에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고 내다봤다.

지방5개 광역시 주요 분양예정 단지

부동산인포는 올해 지방5개 광역시(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에서 5만 9947가구가 일반분양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공공분양, 조합원분을 제외한 아파트 민간분양 기준. 임대제외)고 설명했다.

조정대상지역 해제로 청약열기가 달아오른 부산에서는 대우건설이 남구 대연4구역을 재개발해 1057가구를 짓고 이중 595가구를 5월경 분양할 계획이다. 대림산업은 부산진구 가야동 가야역 인근에서 445가구 규모의 주상복합 아파트를 6월경 분양한다. 또 6월 부산 연제구 거제동에서는 삼성물산, 대림산업 등의 컨소시엄이 거제2구역을 재개발 해 2700여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대구에서는 현대건설이 중구 도원동에서 아파트와 오피스텔 총 1150가구 규모의 힐스테이트 도원 센트럴을 2월경 분양할 계획이다. 아파트는 894가구다. 수성구에서는 대우건설과 포스코건설이 강촌2지구 주택재건축을 통해 총 1299가구를 짓고 이중 1052가구를 5월경 분양할 계획이다. 대림산업은 북구 학정도시개발 구역에 1128가구를, 화성산업은 동구 신암4동 신암뉴타운 구역에서 741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광주에서는 포스코건설이 북구 문흥동에서 907가구 규모의 주상복합 아파트를 2월에, 라인건설이 서구 마륵동 마륵공원에서 999가구를 9월경 분양할 계획이다.

대전에서는 현대건설과 계룡건설이 서구 도안동 갑천친수구역에서 1118가구를, 포스코건설과 계룡건설이 서구 용문동 용문1,2,3구역 주택재건축을 통해 1963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울산에서는 GS건설이 동구 서부동에서 2687가구, 현대엔지니어링은 중구 부산동 중구B-05구역 재개발을 통해 461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