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전·충남 혁신도시 공감” 발언...여·야 쟁점화
文 “대전·충남 혁신도시 공감” 발언...여·야 쟁점화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1.14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한국당 대전시당 14일 각각 논평
민주당 "대통령 공감 등 혁신도시 지정 노력" VS 한국당 "총선 이용" 주장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을 공감하자 여야가 찬사와 비판 등 각각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이 대전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공감‧의지를 표명했다"며 "시민과 함께 혁신도시 지정까지 전진하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관련한 질문에 “충남과 대전에서는 추가로 혁신도시를 지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요구를 오래전부터 해왔고, 그를 위한 법안도 국회에 계류돼있다. 법안이 통과되면 최대한 지역에 도움 되는 방향을 찾아 나가려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오랜 기간 지역의 고민인 혁신도시 추가 지정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러한 대통령의 공감과 지역의 요구를 충분히 반영해 대전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법령 개정이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혁신도시 추가 지정 요구와 관련해, 총선을 거치면서 검토해 나가겠다고 했다"며 "혁신도시 지정을 총선에 이용하려 한다"고 공세를 폈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문 대통령이 대전·충남지역 혁신도시 지정의 불가피성을 이해한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하지만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이번 총선과는 아무런 관련성이 없음에도 이를 연계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은 그동안 충청 패싱, 충청 홀대 등 문재인 정권의 비뚤어진 인식이 또다시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날 발언은 마치 충청도에서 여당이 승리해야만 혁신도시를 지정할 수 있다는 의미로도 받아들여진다"며 "충청도민을 주머니속 공깃돌 쯤으로 여기고 있다는 의심을 갖기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혁신도시 추가 지정 문제로 대전·충남 지역민들을 우롱하는 처사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며 "총선에서 표로서 엄중히 심판받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