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철 “중구에 대전시 2청사 건립” 총선공약
권오철 “중구에 대전시 2청사 건립” 총선공약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1.14 16: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기자회견 “혁신도시 지정-제2 시청사 건립” 주장
선화동 세무서 부지 등 활용, 둔산청사 유휴공간은 시민에게

권오철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국회의원 예비후보.
권오철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국회의원 예비후보.

대전 원도심인 중구에 ‘혁신도시 지정과 대전시 제2청사 건립’으로 새 바람을 불어 넣어야 한다는 총선공약이 제시됐다. 

14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권오철 대전 중구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대전의 경제와 행정 중심지였던 중구가 변두리로 전락해 인구감소와 경기침체를 겪고 있다”며 “공공기관 지방이전 계획인 혁신도시 시즌2가 추진되면, 대전 중구를 혁신도시로 지정해 공공기관을 이전시키고 대전시 제2청사를 함께 건립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 예비후보는 구체적인 방안으로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2023년까지 나라키움 대전통합청사가 건립되면, 현 중부경찰서와 대전세무서가 이전하게 된다”며 “선화동 대전세무서 부지 등을 활용해 대전시 제2청사를 건립하자”고 제안했다. 

권오철 예비후보는 제2청사 건립시 원도심으로 일자리경제국, 공동체지원국, 과학산업국, 문화체육관광국, 교통건설국, 소방본부 등의 이전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권 후보는 “원도심 경제와 문화, 혁신도시 추가 지정 등을 고려해 연관성 있는 부서와 규모를 상정한 것”이라며 “구체적인 이전 방안마련을 위해 대전시 주도의 마스터플랜 수립이 선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제2청사 건립으로 발생하는 현 청사 유휴공간은 시민을 위한 전시실과 세미나실 등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면 될 것”이라며 “얼마든지 서울시 시민청사 모델을 벤치마킹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권 예비후보의 지적처럼, 대전 중구는 지난 1993년 시교육청을 시작으로 1998년 법원과 검찰청, 1999년 시청, 2009년 대전지방경찰청, 2013년 충남도청과 충남지방경찰청 등 이전으로 공동화현상을 겪고 있는 중이다. 1985년 30만 명이 넘었던 인구도 지난해 24만 명으로 약 20% 감소했다. 

권 예비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지정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표시했으며, 같은 당 소속인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 문제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는 만큼 대전 중구에 혁신도시를 추가 지정하고 대전시 2청사를 건립하는 방안은 충분히 정책화 될 수 있는 과제”라며 “선거 과정에서 시민들과 만나 이 문제를 더욱 심도있게 논의해서 ‘중구 새로고침’을 반드시 이뤄내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민 2020-01-14 17:04:21
서울시는 원도심 고집하다가 현재 청사공간 부족으로 의회 의회는 길건너 다니고 길건너, 청사옆 별관 임대료로 100억이 넘게 혈세가 낭비되고 있고
시민청 만들어서 시민단체 놀이터 되어가고 있음 그공간에 민원실 만들면 임대료 10억은 절약 할수 있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