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정해진 베스트 11 없다"
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정해진 베스트 11 없다"
  • 지상현 기자
  • 승인 2020.01.14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창단식을 가진 대전하나시티즌이 전지훈련을 위해 스페인으로 출국했다.
지난 4일 창단식을 가진 대전하나시티즌이 전지훈련을 위해 스페인으로 출국했다.

창단식 이후 전력 보강을 통해 본격적인 2020시즌 준비에 돌입한 대전하나시티즌이 스페인 전지훈련에 나선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전은 14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1차 전지훈련지인 스페인 발렌시아로 출국했다.

내달 6일까지 진행되는 스페인 전지훈련에서 대전은 기존 선수단과 새롭게 영입된 선수들 간 조직력 향상에 중점을 두고 체력훈련과 전술훈련 등을 통해 팀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 해외 클럽과의 친선경기를 추진해 시즌 개막에 맞춰 몸 상태와 경기 감각을 최대로 끌어올린다는 게 구단 설명이다.

올 시즌 K리그2는 적극적인 선수 영입을 통해 강한 전력을 구축한 팀들이 많아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승격 다툼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1명의 선수 영입으로 대대적인 전력보강을 한 대전 역시 창단 첫 해 승격을 이루기 위한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황선홍 감독은 출국장에서 “이번 전지훈련에서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것은 팀이 하나가 되는 것”이라며 “현재 정해진 베스트 11은 없으며 훈련에서의 성과를 통해 선수들에게 기회를 부여할 것이다. 올 시즌 목표인 K리그1 승격을 위해 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팀에 새롭게 합류한 GK 김동준 선수는 “전지훈련에서의 성과가 한 시즌 전체를 결정할 수 있기에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구단의 K리그1 승격만을 생각하며 열심히 훈련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은 스페인 전지훈련 이후 국내로 돌아와 경남 남해 일대에서 2차 전지훈련을  실시하며 2020시즌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