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한국화전공 정다혜씨 가족, 2016년부터 장학금 기부
목원대 한국화전공 정다혜씨 가족, 2016년부터 장학금 기부
  • 지상현 기자
  • 승인 2020.01.13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화전공 사제동행-해외미술문화체험 장학프로그램으로 보다 넓은 세상을 경험한 딸이 꿈을 갖고 정진하는 모습을 보면서 더 많은 학생들의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습니다” 

목원대는 한국화전공 졸업생 정다혜 씨(현재 대학원 재학) 가족이 13일 총장실을 방문, 한국화전공 지정장학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북 익산에서 현대농기계를 운영하고 있는 정 씨 가족은 지난 2016년부터 매년 한국화전공 지정장학금으로 1000만 원을 기부하고 있다. 목원대는 정다운 대표에게 깊은 감사의 뜻으로 감사패를 증정했다.

정 씨 어머니는 “10년 전 학부생으로 입학한 딸이 전공 교수님들이 마련한 장학금으로 해외미술체험을 다녀온 후 용기와 희망을 얻어 실력도, 마음도 크게 성장해 늘 감사한 마음이었다”며 “제자를 믿고 동행하며 아낌없는 사랑을 베푸시는 것을 보고 좋은 프로그램에 함께해 우리가 받은 사랑을 나누고자 장학금을 후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혁대 총장은 “제자들의 꿈에 날개를 달아주고자 하는 한국화전공 장학프로그램에 귀한 장학금을 기부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뜻이 학생들에게 전달되어 자신의 꿈을 향해 열정을 갖고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도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