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이번 총선서 양강 구도 깨질까
충청권, 이번 총선서 양강 구도 깨질까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1.1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한국당 심판론'에 소수정당 약진 여부 '주목'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독식해온 충청지역 정치구도에 소수정당이 약진할 수 있을지가 이번 총선의 관전 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독식해온 충청지역 정치구도에 소수정당이 약진할 수 있을지가 이번 총선의 관전 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충청권 양강 구도는 4‧15 총선에서도 이어질까.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독식해온 지역 정치구도에 소수정당이 약진할 수 있을지가 이번 총선의 관전 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충청권은 지역구 의석 27석(대전 7석, 충남 11석, 세종 1석, 충북 8석) 가운데 민주당이 15석, 한국당이 12석을 각각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 정당은 지역구 의석이 전무한 상태이다.

특히 충청권은 지역 정당이 사라진 뒤 처음 치러진 20대 총선부터 민주당과 한국당의 양대 구도가 자리 잡았다. 이후 2018년 지방선거에서도 민주당과 한국당이 기초단체와 지방의회를 사실상 독점하면서 상대적으로 소수정당 입지는 크게 줄어들었다.

지역 정가에서는 이번 총선에서도 정당지지도와 조직력에서 앞서고 있는 양 거대정당의 우세를 점치고 있다. 하지만 소수 정당은 준(準)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약진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앞서 지난해 말 4+1협의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통과시킨 선거법 개정안은 현행 지역구 253석과 비례대표 47석을 유지하면서, 비례대표 의석 중 30석에 연동률 50%의 '캡(cap)'을 적용하도록 했다.

지역 정가에서는 이를 근거로 소수정당의 지역구 의석 확보는 다소 어려움이 있더라도, 정당 득표율에 따라 의석을 배분하는 비례대표 당선 가능성은 충분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또 일부에서는 두 거대 정당에 대한 충청 지역민들의 ‘심판론’을 제기하면서 소수정당이 약진할 수 있는 전환점 마련을 강조하고 있다.

최진혁 충남대 자치행정학과 교수는 13일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민주당이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를 거치면서 충청권에서 약진한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인재 등용뿐만 아니라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정부 여당이 충청권에 무엇을 주었고, 지역민의 삶의 질을 얼마나 높였는가는 평가받을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 역시 민주당과 지역 의석을 양분하면서 정부 여당을 얼마나 견제했고, 야당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했느냐에 심판이 따를 것”이라며 “소수정당은 이런 부분을 부각하며 거대 정당에 맞서야 할 것이고, 젊은 층 표심을 잡기 위한 미래 비전과 공약을 제시해야 호응을 얻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