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시즌 한용덕의 리더십이 중요한 이유
2020시즌 한용덕의 리더십이 중요한 이유
  • 여정권
  • 승인 2020.01.13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정권의 '야구에 산다!'] 2020시즌 반전을 위한 엔트리 구성과 팀의 명확한 방향성 확립

세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한용덕 한화이글스 감독에게 2020 시즌은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한해가 될 전망이다.
세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한용덕 한화이글스 감독에게 2020 시즌은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한해가 될 전망이다.

한화이글스의 한용덕 감독은 2020시즌 계약 마지막 시즌을 맞는다. 첫 시즌은 깜짝 성적으로 팬들을 즐겁게 해줬다면 두 번째 시즌은 팬들에게 많은 아쉬움을 남겨 주었다. 이제 마지막 시즌을 맞는 한용덕 감독은 2020시즌 반드시 성공의 시즌으로 팬들을 즐겁게 해줘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만약 3년 차 시즌에서 첫 시즌처럼 다시 가을야구 진출에 성공을 거둔다면 계속 이글스의 선수들을 지도할 가능성이 생기겠지만 그렇지 않았을 경우에는 본인 스스로에게 불명예가 될 수 있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는 사실은 본인 뿐 아니라 모든 야구팬들이 알고 있을 것이다. 

사실, 한용덕 감독이 세 번째 시즌을 맞이하면서 팀으로부터 받은 전략 상승을 도모하는 혜택은 전혀 없었다. 외부 FA 영입이 단 한 명도 없었던 것이 그것을 보여준다. 반면 김응룡, 김성근 감독 등의 전임 감독들은 외부 FA 영입을 통해서 전력을 상승시키는 데 많은 도움을 받았던 것이 사실이다. 감독 입장에서는 상당히 아쉬움으로 남을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한용덕 감독은 현재의 전력으로 본인의 능력을 최대한 보여줄 수밖에 없다. 첫 번째 시즌의 성공도 우연이 아니라 한용덕 감독의 리더십의 산물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에 다시 그 리더십을 2020시즌에 보여주기를 기대해본다. 

유연한 엔트리 구성과 팀의 명확한 방향성 확립을 통한 전력 구축 

사실 2019시즌 가을야구에 진출한 팀의 수장들은 공교롭게도 모두 야수 출신들이었다. 우승팀 두산은 포수 출신의 김태형 감독, 키움은 외야수 출신의 장정석 감독, SK는 내야수 출신의 염경엽 감독, LG의 류중일 감독과 NC의 이동욱 감독도 내야수 출신이다.

그리고 2010년 SK의 김성근 감독의 우승 이후 투수 출신 감독이 우승한 사례는 없었다. 그 이후로 삼성의 류중일 감독, 두산의 김태형 감독, 기아의 김기태 감독, SK의 힐만 감독 등이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투수 출신 감독의 능력을 폄하하자는 게 아니다. 극단적으로 해석할 수는 없지만 투수 출신 감독들은 작전 수행 능력이나 타격 쪽의 운영이 미숙한 부분이 분명 존재한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수석코치를 야수 출신으로 두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결정권은 어디까지나 감독에게 있다. 야수 엔트리 운영도 마찬가지의 영역이다. 

한용덕 감독의 첫 시즌은 우주의 기운이 모였다고 할 수 있었을 정도로 역대급 극적 승부가 많이 나왔다. 그것을 어디까지나 운이라고 볼 수만은 없었다. 한용덕 감독이 첫 시즌이었지만 선수들을 적재적소에 잘 기용을 했고 선수들이 그 기대에 부합하면서 좋은 승부를 펼쳐줬다는 결론에 이를 수 있다.

또한, 투수 출신 특유의 불펜 운영으로 부족한 선발진의 구멍을 메우면서 많은 승리를 거둘 수 있는 밑거름이 된 것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하지만 2019시즌에는 이런 운영들이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특히 첫 시즌처럼 운이 따라주는 경기들이 나오지 않았고 선수들의 부상도 겹치면서 엔트리 운영에 애를 먹은 부분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야수 엔트리 운영에 있어서 좋은 점수를 줄 수는 없었다.

야구는 감독이 하는 것이 아니라 선수가 하는 것이다. 하지만 경기가 풀리지 않을 때는 감독이 경기에 적극적으로 개입해서 그 난관을 헤쳐 나갈 필요성이 대두된다. 하지만 그런 부분들이 두 번째 시즌에는 부족하지 않았나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엔트리 운영 인원이 부족하다면 적극적으로 퓨처스 팀과 소통해서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도 제공했어야 했지만 이 또한 잘 이행되지 않았다. 

정민철 단장이 선임되고 최원호 퓨처스 감독을 외부에서 영입하면서 리빌딩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는 한화이글스. 한용덕 감독 또한 퓨처스 최원호 감독에게 젊은 선수들의 부상 방지와 동기 부여 그리고 1군과의 소통 등에 대한 이야기를 전달한 바 있다. 

이 모든 것이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한용덕 감독이 유연한 엔트리 운영을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 그것을 전제로 팀이 톱니바퀴처럼 잘 굴러 갈 것이기 때문이다. 

한용덕 감독은 성공과 실패를 모두 맛봤다. 세 번째 시즌에는 아마도 실패의 경험으로 성공의 시즌을 보낼 수 있을 확률이 조금은 더 높지 않을까 하는 예상을 해본다. 이용규, 하주석의 복귀와 정진호, 이현호, 이해창의 합류 그리고 장시환의 트레이드 영입으로 지난 시즌에 비해서 엔트리 운영의 폭이 넓어진 것은 사실이다.

여정권 대전MBC 프로야구 해설위원(이학박사).
여정권 대전MBC 프로야구 해설위원(이학박사).

다른 팀에 비해 비약적인 전력 보강은 없었지만 지난 시즌 전력에 보탬이 되지 않았던 선수들의 대거 합류는 큰 전력적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것을 긍정적인 결과로 보여줄 수 있게 만드는 것은 모두 한용덕 감독의 몫이 아닌가 한다. 

한용덕 감독의 리더십에 큰 기대를 걸어 본다. 이글스의 레전드 출신으로 명예로운 성공을 위해서 말이다. 그것이 결국 한화이글스가 강팀으로 가는 초석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미국에서의 스프링 캠프를 앞두고 휴식기를 보내고 있는 한화이글스 선수들. 충분한 휴식과 재활로 내년 시즌을 위한 준비를 철저하게 해주기를 바란다. 이번 겨울이 선수 개개인을 떠나 팀 전체에게 얼마나 중요한 시간인지 모두 알고 있을 것이다. 기로에 선 2020시즌을 멋지게 장식하기 위해서 바로 지금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