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물갈이론' 확산, 원외 도전 위협적
충청권 '물갈이론' 확산, 원외 도전 위협적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1.0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이슈분석③] 후보자 검증 및 공약 참신성 '관건'

자료사진. 출처=리얼미터
자료사진. 출처=리얼미터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총선)에서 충청권은 ‘인물론’과 ‘공약’에 표심이 좌우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선 중진 의원들에 대한 피로도가 많은데다, 현역 교체론이 높아지면서 경쟁력을 갖춘 원외 인사들의 도전이 위협적일 것이란 전망 때문이다.  

현재 충청권 국회의원 의석수는 대전 7석, 충남 11석에 세종 1석 등 총 19석이다. 다만 지난해 연말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로 인구 30만 명을 넘어선 세종시 분구가 사실상 확정되면서 이번 총선 지역구는 20석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는 전체 지역구 253곳 가운데 8%(7.9%)도 못 미치는 비율이지만, 역대 선거에서 충청권 표심이 전체 총선 승부를 가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여야 모두 놓칠 수 없는 전략지로 분류된다.

때문에 어느 지역구에 어떤 후보를 내보내느냐에 따라 지역 민심이 요동치고, 새로 도입한 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서 정당 선택에도 영향을 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단순히 ‘인물론’만 놓고 볼 때는 대중적 인지도와 프리미엄을 갖고 있는 현역 의원들이 정치신인이나 전직 의원들에 비해 유리할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하지만 지역민들 사이에서 ‘현역 물갈이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20대 국회에 대해 ‘사상 최악의 국회’라는 비판적 평가가 나오는 것과 무관치 않다. 최근 현역 의원들이 예산확보 등 의정활동 결과를 담은 의정보고회를 앞 다퉈 갖는 배경도 이 같은 상황과 맞물려 있다.

앞서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해 11월 19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21대 총선 현역의원 유지·교체를 묻는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 지역구 의원이 출마한다면 교체할 것이란 응답(46.9%)이 ‘유지’ 응답(42.2%)보다 높았다.

출처=리얼미터
출처=리얼미터

특히 충청권은 ‘교체’ 여론이 49.5%로 전국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유지’ 응답은 40.2%. (자세한 조사 개요 및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또 공천 과정에서 잡음이 발생할 경우 유권자의 신뢰를 얻기 어려운 만큼, 각 정당마다 철저한 후보 검증을 통한 투명한 공천이 요구되고 있다. 여기에 지역민들의 삶과 밀착한 정책과 미래 비전을 담은 참신한 공약은 필수적이다.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이번 총선부터 만 18세 이상 부터 투표가 가능해지면서 ‘학생 유권자’를 사로잡을 ‘카드’도 필요해 보인다.

실제 총선 출마를 선언한 예비후보자들은 얼굴 알리기뿐만 아니라 출마 지역구 공약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지금의 충청권 정치 지형은 여야 모두 텃밭이라고 할 수 없는 경쟁구도이다. 오차범위 내 접전지역이 많을 수 있다는 얘기”라며 “어느 당이 본선 경쟁력을 갖춘 인물을 세우고, 지역 맞춤형 공약을 내놓느냐가 중요한 승부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