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일 “대전-보령 직선고속도로, 시정 1과제”
김동일 “대전-보령 직선고속도로, 시정 1과제”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1.06 15:0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보령 65km..“충청내륙권에 바다 선물”

김동일 보령시장이 올해 시정 제1과제로 ‘대전-보령 직선고속도로 건설’을 꼽았다. 김 시장은 특히 서해안의 먹을거리와 볼거리를 “대전·세종·청주시민에게 선물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고 있다”며 대전-보령 직선고속도로 건설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김 시장은 6일 보령 웨스토피아에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대전-보령 직선고속도로 건설당위성과 제2차 고속도로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하기 위한 향후 계획’을 묻는 <디트뉴스> 질문에 “대전-보령 직선고속도로를 시정 제1과제로 삼아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대전-보령 직선고속도로는 국가 계획에 포함시켜 추진해야 할 사안”이라며 “타당성 조사 용역은 대전시에서 진행해 중간보고회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김 시장은 이어 “대전에서 보령까지 직선거리는 65km에 불과하다”며 “대전-보령 직선고속도로와 관련해선 대전시장, 충남도지사, 세종시장은 물론 (통과지역) 9개 자치단체까지 모두 공감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각 단체장들은 서해안의 먹을거리와 볼거리를 대전·세종·청주시민에게 선물해야겠다는 생각에 모두 열정을 갖고 추진하고 있다”며 “모두가 힘을 모은다면 꼭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 시장은 “대전-보령 직선고속도로를 시정 1과제로 선정·추진할 것”이라며 “해당 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제2차 고속도로건설 5개년 계획(21~25년)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대전-보령 직선고속도로는 지난해 1월 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이 기업인 신년교례회에서 최초 제안한 사안으로 충청권 현안사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대전-보령을 잇는 직선도로 65km는 차량으로 30분이면 갈 수 있어 충청권 내륙지방에 ‘바다를 선물하자’는 슬로건과 함께 부각되고 있다.  

김동일 보령시장이 6일 보령 웨스토피아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동일 보령시장이 6일 보령 웨스토피아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관용 2020-01-11 20:08:27
찬성이요
회먹으러 남해안 진주,통영으로 가기도하지만 가까운 서해안으로 쉽게 갈 수있다면 충청의 경제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성심당조아 2020-01-10 10:27:23
아래분, 대전에[서 서울 가실때 1번국도 타고 가실분이네 ㅋ.
국도타고 가면 갈수 야 있지요. 충분히 여우있게 1시간반 걸려서요.
고속도로 생기면 30분이면 갈수 있다잖아요. 그렇게 되면 기름값, 시간도 절약되어
보령, 태안으로 가실분들이 많아지고, 없던 수요도 창출되어 지역이 발전하는 겁니다.
대전에서 공주넘어 청양거쳐 간다고라.. 참내 국도타고 서울가는 소리하고 있네요.

창수 2020-01-07 20:03:17
이미 36번 국도 확장공사 거의 다 끝나가는 마당에 무슨 쓸데없는 고속도로 공사입니까?
고속도로 공사비는 어디 땅에서 솟구칩니까? 충분히 여유 있게 36번 국도로 접근 가능합니다.
대전-공주로 이동해서 36번 국도로 청양 거쳐서 이동하면 충분합니다.

둔산동 2020-01-07 09:41:56
대전에서 30분이면 바다를 볼수 있다니..정말 멋진 계획입니다.
보령에서 원산도를 거쳐 태안반도에 이르는 해저-교량의 개통과 더불어 보령, 태안으로 대전, 세종시 주민의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었으면 합니다.

대전시장님, 세종시장님도 같이 힘써 주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