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세종시 인사청문제 도입" 촉구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세종시 인사청문제 도입" 촉구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12.2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가 26일 자료를 통해 "세종시는 인사청문제 도입에 미온적 태도를 버리고, 산하 공기업 및 출연기관장 인사청문을 조속히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2대 세종시설관리공단 이사장과 세종도시교통공사 사장 임명을 눈앞에 둔 시점에서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을 사전에 검증하고, 임용과정을 공개해 시민의 알권리를 보장하는 인사청문제 도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최근  세종도시교통공사 사장의 불명예 퇴진은 인사청문회 도입에 미온적인 이춘희 시장의 입장에 적극적인 변화의 필요성이 대두됐다"고 설명했다.

시민연대는 "세종시 의회는 인사청문제 도입 필요성에 대해서 목소리를 높였지만 이춘희 시장은 법적인 의무사항이 아니어서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보였고 관내 여덟 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에서도 이춘희 시장과의 정책제안에서 인사청문제를 요구했으나 제안을 ‘장기검토’로 분류해 사실상 수용불가 입장을 내놓았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세종시는 다음 달 기관장 임명을 앞둔 이 시점에서 제도 도입을 적극 수용하고 서둘러 필요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이미 전국 17개 광역 시·도 중 세종시를 제외한 지자체에서는 집행기관과 시의회가 협의해 인사청문회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연대는 "후보자의 업무능력과 자질을 검증해 지방공기업과 출연기관의 투명한 경영과 행정서비스의 수준을 높이고, 인사권에 대한 견제 기능이 강화돼 보은성, 정실 인사로 인한 지방공기업의 도덕적 해이까지 막을 수 있는 견실한 인사청문제 조속한 도입을 세종시에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