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동주민 바보로 아는 자치지원관제
[사설] 동주민 바보로 아는 자치지원관제
  • 디트뉴스
  • 승인 2019.12.16 15:45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민자치 이젠 제대로 2019-12-29 21:48:29
주민자치 이젠 제대로 해보자고요. 대전에서 주민자치회를 시범으로 운영한지 이제 겨우 반년 지났습니다. 지원관 역시 채용되어 역할을 한지 1년도 안되었고요. 죽어라 주민들을 만나며 제대로 주민자치 해보자고 활동하는 지원관들 힘 뺐는 짓 그만 합시다. 글을 쓴 당신은 주민자치를 위해 뭘 해봤나요? 제대로 알지 못하면서 이런식의 글로 시민 우롱하지 않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그렇게 부러우면 자치지원관 한번 해보시죠?

지들끼리 2019-12-20 10:12:20
지들끼리 다 해먹겠다는 얘기지.
다 내가 뼈빠지게 일한 세금인데
지들은 날로먹겠다는 얘기지.
뻔한것 아닌가
국민을 바보로 아는 넘들

원신흥동 2019-12-19 19:12:05
지난 20년동안 주민자치나 동장이 주도하던 주민자치와 새로운 주민자치가 뭔지도 모르고 단체장과 주민자치지원관 제도만 까려는 사설이네요. 관변단체 친목단체로 끼리끼리 돌아가며하던 그 동안의 주민자치의 문제점은 모르시고 하는 얘긴가요? 괜히 배아파서 하는 얘기를 전달하는 사설이네요. 반대를 아무리 해도 새로운 주민자치를 경험한 사람들 얘기도들어보고 써야하는 것 아닌가요?

춥다 2019-12-17 22:01:43
내년선거 잘해서
이딴것 다 없애버립시다

구우회 2019-12-17 17:32:20
한마디로 동민과 시민을 개 돼지쯤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증거다. 솔직히 인터넷 시대에 즈음하여 민원 또한 온라인 상에서 대부분이 처리할 수 있는 현실에서 동 주민센터의 동장 직위의 존폐 여부도 거론되어야 하는 것이 시대적 흐름이다. 광역시의 기초의회도 당연히 폐지해야 함에도 정당 국회의원의 조직원 역할 즉 국회의원이 자기조직관리를 위해 존속시키는 현실에서 자치지원관제 운운은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에 대한 몰이해에서 비롯되었거나 충분히 알면서도 일단 행정조직을 이용해서 선거운동에 활용하고자 하는 몰 상식에 불과하다.참으로 개탄스러운 지방자치의 일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