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보건소, 추운 겨울 한랭 질환 주의 당부
당진시보건소, 추운 겨울 한랭 질환 주의 당부
  • 천기영 기자
  • 승인 2019.12.1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보건소 전경
당진시보건소 전경.

당진시보건소는 본격적인 겨울에 접어들면서 갑작스런 추위에 따른 한랭 질환 발생에 철저히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12일 보건소에 따르면 올해 겨울은 평년기온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 몸이 추위에 적응되지 않은 겨울 초기에는 약한 추위에도 한랭 질환 발생 위험이 크기 때문에 기습 추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초겨울 갑작스럽게 추워진 날씨에 신체가 적응하지 못해 발생하는 한랭 질환으로는 동상과 저체온증, 동창, 한랭두드러기가 대표적이다. 2018년 12월 1일부터 2019년 2월 28일까지 한랭 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가동 결과 전국에서 404명의 한랭 질환자가 발생했고, 이중 10명이 목숨을 잃었다.

전체 환자의 44%가 65세 이상 노년층에서 발생했으며, 발생 장소로는 길가나 집주변 등 실외가 77%로 많았다. 특히 한랭 질환자의 34%가 음주 상태에서 발생해 겨울철에는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의 과도한 음주를 삼가는 것이 중요하다.

한랭 질환 예방수칙으로는 가벼운 실내운동과 적절한 수분섭취, 고른 영양분을 가진 식사하기 등이다. 또 실내 적정온도를 유지하고 실내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하며, 사전에 날씨 정보를 확인해 추운 날씨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삼가 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기능이 약한 어르신과 어린이는 한파 발생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한 외출 시 평소보다 보온에 신경 써야 하며, 만성질환자는 급격한 온도변화 시 혈압이 상승하고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해야 한다.

당진시보건소 관계자는 “당진시도 내년 2월 말까지 한랭 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가동할 것”이라며 “예방수칙을 준수해 추운 날씨로 인한 건강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