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찬 “내년 충남도정 제1과제 혁신도시”
김용찬 “내년 충남도정 제1과제 혁신도시”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12.1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간담회서 혁신도시 유치 추진 계획 및 당위성 ‘강조’
“세종시, 블랙홀 효과..충남·대전 피해”

충남도가 내년 도정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제1 과제로 ‘혁신도시 지정’을 꼽았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11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도정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를 묻는 <디트뉴스>질문에 “충남(내포)에 공공기관을 유치하기 위한 노력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지사는 “(국가균형발전법이) 현재 법안소위는 통과했지만, (국회 파행으로)상임위와 본회의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남은 기간 국회가 열리면 어떻게든 법안이 통과할 수 있도록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은 시·도별 한곳에 혁신도시를 지정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근거로 절차를 밟아 혁신도시 지정을 요청할 계획”이라며 “법안(국가균형발전법)이 통과되면 혁신도시를 지정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11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11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 부지사는 또 세종시로 인해 충남과 대전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김 부지사는 “혁신도시가 지정될 때 세종시는 충남 연기군으로 충남도 산하 기초자치단체였기에 혁신도시를 지정해야할 이유가 없었다”며 “현재의 세종시가 들어서면서 충남의 땅과 인구, 세금이 모두 빠져나갔다”고 지적했다. 

“세종시가 별도로 독립된 상황에서 충남 내포신도시가 건설·추진되다 보니 블랙홀 효과를 보고 있다”며 “충남도 입장에선 세종시가 들어오면서 좋은 영향력을 끼친 것이 많지 않다”고도 했다. 

김 부지사는 끝으로 “이런 이유로 충남도가 혁신도시 지정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현재 정치적 상황에서 공공기관 이전을 논의할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내년 총선 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혁신도시를 만들어 도내 오지 않았던 공공기관이 올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은 2004년 혁신도시 지정 당시 연기군(현재 세종시)에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등을 이유로 전국 도(道) 가운데 유일하게 제외됐다. 이후 2012년 세종시 출범과 함께 인구 유출과 이에 따른 재정적‧경제적 손실 등 역차별을 받고 있다.

이에 충남도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당대표에게 충남 혁신도시 유치를 희망하는 도민 100만인 서명부를 전달하는 등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적극적인 대외활동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